연예일반

스포츠조선

'1호가' 장도연 "팽현숙 젊은 시절 '바비인형' 미모..최양락, 전생에 나라구해"

김수현 입력 2020.09.20. 22:05

팽현숙의 범점할 수 없었던 미모가 공개됐다.

20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에서는 팽현숙-최양락, 임미숙-김학래, 김지혜-박준형, 이은형-강재준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과거 바비인형처럼 예쁜 미모를 자랑했던 팽현숙의 사진이 공개됐다.

장도연은 "그래서 댓글에 최양락 선배를 보고 '전생에 나라를 구했다' '우주를 구했다'는 말이 있다"면서 "그런데 팽현숙 선배에게는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냐'더라"라고 농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기자] 팽현숙의 범점할 수 없었던 미모가 공개됐다.

20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에서는 팽현숙-최양락, 임미숙-김학래, 김지혜-박준형, 이은형-강재준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장도연은 "최근에 팽현숙 선배의 옛날 사진이 화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과거 바비인형처럼 예쁜 미모를 자랑했던 팽현숙의 사진이 공개됐다. 장도연은 "그래서 댓글에 최양락 선배를 보고 '전생에 나라를 구했다' '우주를 구했다'는 말이 있다"면서 "그런데 팽현숙 선배에게는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냐'더라"라고 농담했다.

이에 최양락은 "옛날 남진씨 노래 중에 '얼굴만 예쁘다고 여자냐. 마음이 예뻐야 여자지'라는 가사가 있다"고 반박했지만. 팽현숙은 "당신은 바비 인형을 이지경으로 만드는 재주가 있다"라고 말했다.

김학래 임미숙 부부의 이야기도 나왔다. 임미숙은 "옛날 일이고 다 지난 일인데 '김학래 아직도 그러냐'라고 하시더라"라고 말했다.

김학래는 "없는 말은 아니었다"라고 셀프 디스했지만 최양락은 "내가 사실 그 전에 욕을 좀 먹었는데 형 한 방에 나는 '김학래에 비해 최양락은 양반이었다'고 한다. 너무 행복하다"라고 깐족댔다.

shyun@sportschosun.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