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금쪽같은' 신애라 "딸들에게 뽀뽀·포옹하며 애정표현, 거부당할 때 상처"

하수나 입력 2020.09.18. 21:13

배우 신애라가 딸들에게 애정표현을 한다며 거부당할 때 부모 역시 상처를 받기도 한다고 밝혔다.

18일 채널A '요즘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에선 아이들의 말에 부모 역시 상처받을 때가 있다는 출연자들의 경험담이 공개됐다.

신애라는 "저는 아이들이 너무 예쁘니까 딸들한테는 막 뽀뽀하고 껴안고 그러는데 이제 큰딸은 '무거워 저리가' 그렇게 말할 때 섭섭해진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배우 신애라가 딸들에게 애정표현을 한다며 거부당할 때 부모 역시 상처를 받기도 한다고 밝혔다.

18일 채널A ‘요즘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에선 아이들의 말에 부모 역시 상처받을 때가 있다는 출연자들의 경험담이 공개됐다.

장영란은 “아이들을 8년동안 제가 다 재웠는데 요 근래는 남편이 재운다. 그런데 ‘엄마 나 오늘 아빠랑 잘래. 맨날 아빠가 재워주잖아”라고 말할 때 의외로 기분이 나빠지더라. 저는 8년 동안 업고 안고 다했는데“라고 섭섭했던 점을 털어놨다. 

신애라는 “저는 아이들이 너무 예쁘니까 딸들한테는 막 뽀뽀하고 껴안고 그러는데 이제 큰딸은 ‘무거워 저리가’ 그렇게 말할 때 섭섭해진다”고 밝혔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금쪽같은 내 새끼' 방송화면 캡처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