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박은영 살린 '아내의 맛' 유일하게 지켜낸 정체성 [TV와치]

장수정 입력 2020.09.16. 10:46

임산부 전용 물품, 출산 고통부터 태아 보험까지.

9월 15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아나운서 서현진이 박은영 집을 찾아가 출산과 육아에 대한 고민을 나눴다.

9개월 전 출산한 서현진은 필요한 임산부 전용 물품을 챙겨와 박은영을 감동케 했다.

태아 보험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는 박은영에게는 보험이 필요한 이유와 선택 경험들을 공유하며 부부들이 공감할만한 깊은 이야기들을 풀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장수정 기자]

임산부 전용 물품, 출산 고통부터 태아 보험까지. 현실적인 이야기들이 쏟아졌다. 예비 엄마 박은영이 솔직함으로 풍성한 이야기를 이끌어낸 덕분이다.

헨리-정동원, 홍석천 출연 등 흥미는 있었지만 부부 예능에는 어울리지 않았던 게스트들 사이에서 유일하게 제대로 '아내'의 맛을 보여줬다.

9월 15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아나운서 서현진이 박은영 집을 찾아가 출산과 육아에 대한 고민을 나눴다.

9개월 전 출산한 서현진은 필요한 임산부 전용 물품을 챙겨와 박은영을 감동케 했다. 박은영은 연신 고마움을 표하면서도 임산부 전용 속옷을 카메라 앞에서 펼쳐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지켜보던 장영란은 웃음을 지으면서도 "갈수록 배가 더 나온다. 임산부 전용 속옷은 앞으로 더 잘 쓰일 것"이라며 경험담을 나눴다.

이 밖에도 서현진은 15시간 진통을 하며 겪은 고통을 생생하게 털어놔 공감을 얻었다. 튼살 크림 중요성을 공감하는 장영란, 이하정 스튜디오 토크는 에피소드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태아 보험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는 박은영에게는 보험이 필요한 이유와 선택 경험들을 공유하며 부부들이 공감할만한 깊은 이야기들을 풀어놨다.

이휘재, 박명수부터 홍현희, 장영란, 이하정 등 영상을 지켜보는 출연진 모두 결혼과 육아, 출산이라는 공통 경험을 가지고 있었기에 더 깊은 이야기가 가능했다. 솔직하게 고민을 털어놓은 박은영과 그들 경험이 어우러져 에피소드가 한층 다채롭게 느껴졌다.

이날 창업 노하우를 전수한 홍석천, 음악천재 헨리-정동원 만남 등 다양한 이야기들이 이어졌지만, 박은영 분량만큼 효과적인 토크가 이뤄지지 못한 것도 그 이유였다.

프로그램 정체성이자 곧 강점인 '아내'의 맛을 박은영이 제대로 살린 셈이다. 부부 이야기가 궁금해 프로그램을 찾는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정보 모두를 전달해낸 박은영이기에 다음 이야기가 더욱 기대된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뉴스엔 장수정 jsj8580@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