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OSEN

'마이웨이' 김문정 "친구 유희열 S대 작곡과 합격? 세계 3대 불가사의 중 하나" 폭소 [종합]

김수형 입력 2020.09.14. 22:35

'마이웨이'에서 김문정이 친구 유희열과의 학창시절 일화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母는 어린 김문정의 학창시절을 떠올렸다.

김문정 역시 자신의 학창시절을 떠올리면서 "어느 날 친구 유희열이 전화를 걸어선 작곡 공부를 하겠다고 했다"면서 "이어 S대 작곡과에 합격해, 친구들 사이에선 세계 3대 불가사의 중 하나, 알고보니 음악 천재였던 친구였다"고 떠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수형 기자] '마이웨이'에서 김문정이 친구 유희열과의 학창시절 일화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마이웨이'에서 김문정 편이 그려졌다. 

김문정은 음악감독이란 직업에 대해 "작곡가가 집을 디자인하는 사람이라면, 음악감독은 그 집을 설계하는 사람, 종위 위 악보를 무대 위로 옮기는 역할"이라며 인사했다. 

김문정은 새로 시작한 뮤지컬 시사회에 앞서 공연 전부터 바쁜 모습을 보였다. 무대 전 배우들 컨디션 챙기기부터 끊임없이 최고의 무대를 만드는 비결을 보였다.  

이어 2002년 런던에서 첫 해외공연을 했던 때를 떠올린 김문정은 "런던 현지 연주하던 때, 존 릭비란 지휘자 만났고 신뢰를 바탕으로 첫 해외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면서 "이후 2016년 '레 미제라블' 작품을 맡았을 당시, 슈퍼바이저로 또 만났다"며 신뢰로 채워진 지금의 인연들을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김문정은 "요즘 공연상황이 좋지 않아, 엄마밥 보약먹고 힘낼 예정"이라며 친정집을 방문했다. 이어 똑 닮은 두 딸도 공개했다. 母는 어린 김문정의 학창시절을 떠올렸다. 

김문정 역시 자신의 학창시절을 떠올리면서 "어느 날 친구 유희열이 전화를 걸어선 작곡 공부를 하겠다고 했다"면서 "이어 S대 작곡과에 합격해, 친구들 사이에선 세계 3대 불가사의 중 하나, 알고보니 음악 천재였던 친구였다"고 떠올렸다. 

이어 "반대하던 어머니도 대학입시 한 달 반 전, 내게 S예대 실용음악과 제안했다, 음악을 하기 위해 꼭 붙어야했던 상황. 불합격일 줄 알았으나 당당히 가족들 앞에서 합격했다"며 이후 본격적으로 음악을 공부하며 대중음악을 접하게 됐다고 전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쳐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