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허세 끼 있어" 최양락, 김학래 외제차+명품옷 자랑에 깐족 응수 '1호가'[어제TV]

서유나 입력 2020.09.14. 06:00

최양락이 김학래의 자랑에 깐족으로 응수했다.

최양락은 "뒷머리 뽑아서 앞에 심어서 그런 거지 뭐가 젊어 보인다는 거냐. 자세히 보면 다 티난다"는 말로 김학래가 고개 숙이게 만들었다.

이후 팽카페로 자리를 옮겼다가 아내들 갱년기 수다에 시달리게 된 최양락은 "여기 오지 말고 집에 갈 거 그랬다. 제가 죄송하다. 차 한번 타고 싶어서"라고 김학래에 먼저 손을 내밀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유나 기자]

최양락이 김학래의 자랑에 깐족으로 응수했다.

9월 13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 17회에서는 슈퍼차 부부가 30년 만에 재결합했다.

이날 김학래는 임미숙과 함께 자신의 포르쉐 차를 타고 팽락부부의 순댓국집을 찾았다. 마침 주차장 일을 하고 있던 최양락은 스포츠카 안에서 부부를 발견하곤 반가움보다 놀라움부터 드러냈다. 최양락은 "진짜 이 차를 타고 다니는 거냐"며 스포츠카 비주얼에 감탄했다.

최양락은 차에 한번 승차해 보려 발레파킹을 자처했다. 하지만 김학래는 차 구조가 다르다 보니 사고라도 나면 서로 민망해진다며 이를 극구 말렸다. 결국 차 주차는 김학래가 직접 했다.

김학래는 가게에 들어가는 순간부터 밥을 먹는 내내 최양락을 놀렸다. 김학래는 간판에 최양락의 이름이 없는 걸 보곤 "넌 완전히 (한물) 갔다"고 말한 데 이어, 최양락의 노안 외모와 셔츠 안 내복이라는 패션 센스를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학래는 자신이 평소 성수동 바버숍을 다니고 명품 옷을 입고 다닌다고 자랑했다. 오늘 김학래가 입고 온 옷도 프라다였다. 김학래는 "사람이 명품이 되야지. 난 너 소탈해서 좋아"라는 말로 공격의 쐐기를 박았다.

하지만 최양락 역시 반격에 들어갔다. 거들먹 거리는 김학래를 못마땅하게 바라보던 최양락은 "사실 형님도 머리 거의 대머리였잖냐"고 폭로했다. 최양락은 "뒷머리 뽑아서 앞에 심어서 그런 거지 뭐가 젊어 보인다는 거냐. 자세히 보면 다 티난다"는 말로 김학래가 고개 숙이게 만들었다. 김학래에겐 메가톤 급 공격이었다.

이어 최양락은 "저 형님은 옛날부터 명품 옷을 입었다. 명품 옷이면 뭐하냐. 녹화 끝나면 소품 옷인 줄 알고 (후배들이) 의상실에 반납하고 그랬다. 녹화 끝나면 러닝셔츠 입고 옷 찾고 그랬다"고 말했다.

이후 최양락은 인터뷰에서 "그 형님이 허세 끼가 있다. 예전에 ('네로25시'에서) 제가 황제였고 (그 형님은) 신하3이었잖냐. 그래서 더 한 거 같다. 신하3의 자잘한 복수 그런 거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래도 내내 티격태격하던 두 사람은 아내들의 갱년기 울분에는 똘똘 뭉쳤다. 이후 팽카페로 자리를 옮겼다가 아내들 갱년기 수다에 시달리게 된 최양락은 "여기 오지 말고 집에 갈 거 그랬다. 제가 죄송하다. 차 한번 타고 싶어서"라고 김학래에 먼저 손을 내밀었다. 헤어지는 순간 두 사람은 "역시 시끄럽다. 우리 둘이 한번 보자"라고 둘만의 약속을 나눴다.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