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정형돈 밝힌 고민 "서로 상처 주는 말하는 쌍둥이 딸, 불편할 정도"(금쪽)

한정원 입력 2020.09.12. 12:16

방송인 정형돈이 쌍둥이 딸 고민을 밝혔다.

9월 11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에는 동생들에게 난폭한 첫째 금쪽이 사연이 공개됐다.

금쪽이 부모는 "첫째가 동생들과 사이가 안 좋아진 것 같아 걱정돼서 사연을 보냈다. 동생들한테 난폭한 성격이 나온다. 갑자기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한편 정형돈은 지난 2009년 방송작가 출신 한유라와 결혼해 슬하에 쌍둥이 딸을 두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한정원 기자]

방송인 정형돈이 쌍둥이 딸 고민을 밝혔다.

9월 11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에는 동생들에게 난폭한 첫째 금쪽이 사연이 공개됐다.

금쪽이 부모는 "첫째가 동생들과 사이가 안 좋아진 것 같아 걱정돼서 사연을 보냈다. 동생들한테 난폭한 성격이 나온다. 갑자기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정형돈이 "요즘 우리 애들도 서로 상처 주는 말을 많이 한다. 예전엔 안 그랬다. 보고 있으면 부모가 불편하다. '저런 말을 누구한테 배웠지?' 할 정도다"고 공감했다.

한편 정형돈은 지난 2009년 방송작가 출신 한유라와 결혼해 슬하에 쌍둥이 딸을 두고 있다.(사진=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캡처)

뉴스엔 한정원 jeongwon124@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