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결혼식 사회 거절에 불참한 줄" 강남x토니안 오해 풀고 화해 '아콘'[어제TV]

최승혜 입력 2020.09.10. 06:00

강남과 토니안이 1년 만에 오해를 풀고 화해했다.

9월 9일 방송될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출발드림팀'에서 강남이 토니안에게 눈맞춤을 신청, 1년만에 재회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최승혜 기자]

강남과 토니안이 1년 만에 오해를 풀고 화해했다.

9월 9일 방송될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출발드림팀’에서 강남이 토니안에게 눈맞춤을 신청, 1년만에 재회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해 10월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상화와 백년가약을 맺은 강남이 출연해 토니안에게 눈맞춤을 신청했다. 그는 "결혼한 지 거의 1년이 돼 가는데 너무나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며 "지난 1년 동안 딱 한 가지 걸리는 게 있는데 그걸 풀고 싶어서 오늘 토니안 형에게 눈맞춤 신청을 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강남은 "토니안 형과 저의 결혼식 때문에 멀어졌다"며 "결혼식 한달 전에 토니 형에게 축하한다고 전화가 왔다. 형이 사회를 봐줄테니 상화와 대화를 하고 전화해 달라고 했다. 상화도 H.O.T 의 팬이여서 좋다고 했다"며 "그런데 토니 형보다 먼저 이경규 선배님이 전화 와서 사회를 봐주겠다고 했다. 둘 중에 한 분을 골라야 하는 상황이었다. 저로서는 대선배인 이경규 선배님이 먼저 전화를 해서 사회를 봐주겠다고 해주셔서 감사했다"고 설명했다.

하는 수 없이 토니안의 제안을 거절했다는 강남은 "그런데 그때부터 지금까지 토니안 형에게 연락이 없다. 제 결혼식에도 안 왔다. 죄송한 마음으로 지난 1년을 보냈다"며 "제거 먼저 다가가서 풀었어야 했는데, 저도 연락을 못했다. 제가 생각보다 소심하다. 트리플 A형이다. 마음이 불편하고 계속 형 생각밖에 안 난다"고 털어놨다.

토니안은 "제가 먼저 대화로 풀고 싶은데 하고 싶은 얘기를 표현을 잘 못하는 스타일이다. 사람 관계에서 오해를 만들기도 한다"고 소심한 성격을 밝혔다. 이어 "사실 결혼식 사회 제안을 먼저 한 적은 처음이다. 그만큼 가까운 사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사회 제안을 거절당해서 결혼식을 안 간 것은 절대 아니다. 저도 나름의 사정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블라인드가 열리자 서로를 바라보며 미소를 지었다. 강남은 “오랜만이에요 형. 오늘 사과 드리려고 나왔다”고 인사했다. 토니안은 “네가 사과할 게 뭐가 있냐. 내가 미안하지”라고 말했다. 이에 강남은 “왜요? 진짜?”라고 물었다.

강남은 “우리 언제 마지막으로 만났지?”라고 물었고 토니안은 “1년 정도 됐다. 너 결혼하기 한달 전”이라고 말했다. 토니안은 “네가 결혼식 초대를 한번이 아니라 여러 번 했는데. 그런데 참석을 못했다”며 미안해 했다. 강남은 “형이 먼저 사회를 봐주겠다고 했다. 상화도 형의 진짜 팬이었다”며 “그런데 내가 거절을 할 때 실수를 했던 것 같다. 바로 거절을 못했다”고 털어놨다.

강남은 “결혼식 기사가 나왔는데 형한테 연락오기 바로 전에 경규 형한테 전화가 왔다. 회식을 하는 중이셨는지 술을 많이 드시고 ‘내가 사회를 본다’고 하시더라. 경규 형 전화가 끝나고 몇 분 뒤에 형한테 전화가 왔다. 상화가 경규형도 좋아하지만 형도 좋아하니까 고민했다. 그래서 바로 형한테 얘기를 못했다. 실수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토니안은 “그럼 내가 보험이었냐. 결정이 된 건 아닌데 내일까지 기다려보고 그때 거절을 해야겠다가 된 거 아니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토니안은 결혼식에 참석 못한 이유에 대해 "대상포진에 걸려서 많이 아팠다. 작년 중순부터 일이 많고 스트레스가 많았는데, 네 결혼식 며칠 전에 갑자기 대상포진에 걸렸다. 지금도 약을 먹을 정도로 고통스럽다. 신혼여행 다녀오면 아파서 못 갔다고 얘기하려고 했다. 그런데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미안했던 마음을 털어놓으며 화해했다. (사진= 채널A ‘아이콘택트’ 캡처)

뉴스엔 최승혜 csh120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