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비디오스타' 출연진 개인기만 보다 끝난 토크쇼 [TV와치]

이예지 입력 2020.09.09. 09:09

'비디오스타'에 영화 '소리꾼' 출연진들이 출연해 개인기만 실컷 보여주다 갔다.

9월 8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영화 '소리꾼' 출연진들과 조정래 감독이 영화 홍보차 출연했다.

토크 시작 전 짧게 영화 '소리꾼'에 대한 소개 후 김병춘과 김강현은 그간 조정래 감독님 디렉에 쌓인 게 많다며 감독님 옆에서 쌓였던 부분을 얘기했다.

그렇게, 영화 '소리꾼'팀은 시작부터 끝까지 개인기만 하다 끝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예지 기자]

‘비디오스타’에 영화 ‘소리꾼’ 출연진들이 출연해 개인기만 실컷 보여주다 갔다.

9월 8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영화 ‘소리꾼’ 출연진들과 조정래 감독이 영화 홍보차 출연했다. 토크쇼 인지 개인기쇼 인지 모를 정도로 이들은 방송 시작 후 끝날 때까지 개인기만 실컷 보여줬다.

오프닝 때 이유리는 손금 개인기와 소리 지르기 개인기를 보여줬다. 김강현은 조정래 감독과 함께 회식하면 힘들다고 언급해 회식자리 상황극을 벌였다.

회식자리 상황극에서 조정래 감독은 북을 치고 이봉근은 성악을 불렀다. 그러다 갑자기 다 같이 진도 아리랑을 불러 중구난방한 모습을 보였다.

상황극이 끝난 후 드디어 토크를 하는가 싶었는데 김병춘은 셀프 대본을 가져와 대본을 읽고 노래를 불렀다.

결국, 방송 시작된 지 한 시간 만에 토크를 제대로 시작할 수 있었다. 토크 시작 전 짧게 영화 ‘소리꾼’에 대한 소개 후 김병춘과 김강현은 그간 조정래 감독님 디렉에 쌓인 게 많다며 감독님 옆에서 쌓였던 부분을 얘기했다.

김강현은 진지하게 연기하고 있었는데 감독님이 웃긴 거 말고 다시 진지하게 가자고 말해 당황했었다며 디렉에 대한 일화를 얘기했다. 그러자 MC분들은 그럼 소품을 활용해 물건 판매하는 진지한 연기를 해보자고 말해 김강현은 갑자기 상황극을 하게 됐다.

소품은 비키니였고 판매 대상은 김숙이었다. 김강현은 섬뜩한 사이코패스로 분해 연기를 펼쳤다. 하지만, 상황극 도중 김숙에게 무리한 요구를 하는 등 다소 무례한 모습들을 보였다.

상황극이 끝난 후 MC분들은 이봉근이 국악계에서 엄청 인정받는 사람이라며 그에게 5분 판소리 과외를 받게 됐다.

그렇게, 다 같이 또 갑자기 판소리를 배우고 이유리는 이정현 ‘와’를 판소리로 부르는 개인기를 했다. 방탄 팬이라던 이봉근은 방탄 노래를 커버해 판소리 버전으로 불렀으며 영상편지까지 남겼다.

이유리는 ‘비디오스타’ MC 자리에 대한 야망이 있다면서 박소현과 음정 대결을 펼쳤다. 그리고 예능 MC 3종 세트 개인기를 선보였다.

조정래 감독과 김강현은 각각 송강호와 펭수 성대모사를 했고 다 같이 탭댄스를 배웠다.

아무리 예능 꾼이 되기 위해 왔다지만 토크쇼 프로그램에서 배우들에 대해서 제대로 알게 된 건 김병춘의 아들 이야기뿐이었다.

‘비디오스타’ 끝자락에 김병춘은 자신의 아들이 희귀병 ‘리씨증후군’을 앓고 있다고 고백했고 아들에게 영상 편지를 남겼다.

그렇게, 영화 ‘소리꾼’팀은 시작부터 끝까지 개인기만 하다 끝났다.

(사진=‘비디오스타’방송화면 캡처)

뉴스엔 이예지 yaezi@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