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MK스포츠

'아내의 맛' 홍현희, 김사랑과 다른 반사판에 깜짝.."저렇게 많이?"

김나영 입력 2020.09.08. 22:27

'아내의 맛' 홍현희가 김사랑을 만났다.

8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홍현희는 "김사랑 씨랑 톤이 안맞아서 저렇게 많이 설치했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우여곡절 끝에 홍현희는 김사랑과의 촬영을 마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아내의 맛’ 홍현희가 김사랑을 만났다.

8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현희는 TV조선 드라마 ‘복수해라’ 카메오 촬영에 임했다. 그는 김사랑 촬영 때와 달리 반사판이 늘어나자 깜짝 놀랐다.

‘아내의 맛’ 홍현희가 김사랑을 만났다. 사진=‘아내의 맛’ 캡쳐
이에 홍현희는 “김사랑 씨랑 톤이 안맞아서 저렇게 많이 설치했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우여곡절 끝에 홍현희는 김사랑과의 촬영을 마쳤다. 김사랑은 “다음에 또 봬요. ‘아내의 맛’을 볼게요”라며 차분하게 인사했다.

홍현희는 감사의 마음을 담아 인사한 후 “드라마 재미있게 볼게요”라고 전했다. mkculture@mkculture.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