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천일야사' 김대희X김민경 이렇게 웃기다니

박아름 입력 2020. 09. 08. 11:39

기사 도구 모음

김대희 김민경이 환상적인 케미를 선보였다.

9월7일 방송된 채널A '천일야사'에서 김대희와 김민경은 코믹 사극 '위대한 식史'를 통해 조선시대 귀하고 귀한 음식이었던 소고기에 얽힌 살인 사건의 비사를 그려냈다.

이같이 김대희 김민경 두 사람은 사극 형식 개그를 통해 조선시대 소고기에 관련된 식문화를 전하는가 하면, 김민경은 힘 좋은 민경장군의 캐릭터를 살려 몸 개그는 물론 정극 연기까지 선보이며 월요일 밤 안방극장을 유쾌한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아름 기자]

김대희 김민경이 환상적인 케미를 선보였다.

9월7일 방송된 채널A ‘천일야사’에서 김대희와 김민경은 코믹 사극 ‘위대한 식史’를 통해 조선시대 귀하고 귀한 음식이었던 소고기에 얽힌 살인 사건의 비사를 그려냈다. 김민경은 산 속 최상위 포식자 사슴과 멧돼지, 꿩은 물론 곰까지 잡아먹는 사냥꾼, 김대희는 살인 사건을 조사하는 현감을 연기했다.

살인 용의자를 추포하러 온 김대희는 “식전 댓바람부터 쳐들어 와서 식사를 방해하냐”는 김민경에게 “식전은 무슨, 벌써 세 끼는 들어간 배 같다”고 받아쳤다. 또한 “너 호랑이도 잡아먹었냐?”며 “아침부터 고기가 목구멍으로 넘어가냐?”라고 폭풍 디스를 하다가 괴력의 김민경에게 무력 제압을 당해 큰 웃음을 안겼다.

암기를 써 김민경을 사로잡은 김대희는 그를 소를 훔치다 사람까지 죽인 범인으로 몰아세웠다. 하지만 김민경은 “소가 산에 뛰노는 짐승도 아니고 당연히 제값을 치르고 구매를 했다”며 과거 소고기보다도 더 귀한 취급을 받았던 멧돼지고기와 교환했음을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김민경은 소고기를 구하기 위해 폭풍 애교를 뽐냈음이 드러나 포복절도를 선사했다.

범인은 김민경 옛 연인 하준이었다. 매일 고기상을 차렸지만 소고기가 먹고 싶다는 김민경 때문에 이별 당한 하준은 결국 소 도둑질까지 손댔고 그 과정에서 사람까지 죽이게 됐던 것. 전 남친의 범죄에 마음이 편치 않은 김민경이었지만 김대희가 포상으로 마련한 소고기 전골 파티에 “한입만!”을 외치며 먹방을 시전해 이날 웃음의 화룡점정을 찍었다.

이같이 김대희 김민경 두 사람은 사극 형식 개그를 통해 조선시대 소고기에 관련된 식문화를 전하는가 하면, 김민경은 힘 좋은 민경장군의 캐릭터를 살려 몸 개그는 물론 정극 연기까지 선보이며 월요일 밤 안방극장을 유쾌한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 (사진=채널A '천일야사' 캡처)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