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미우새' 박은빈 "연년생 친오빠 軍 면회 거부..한 번도 못 갔다" [엑's PICK]

조연수 입력 2020.09.07. 09:50

배우 박은빈이 오빠의 군 면회를 한 번도 가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VCR을 보며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형제관계를 묻는 질문에 박은빈은 "연년생 오빠가 있다"라고 답했다.

박은빈은 "선임이 발끈해서 '계속 보다 보면 매력에 빠질 거다'라고 했는데도 오빠가 뚝심있게 '관심없다'고 했다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조연수 인턴기자] 배우 박은빈이 오빠의 군 면회를 한 번도 가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배우 박은빈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박은빈이 스튜디오에 등장하자 모벤져스는 "'스토브리그' 잘 봤다", "실물이 너무 예쁘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자 MC 신동엽은 "화면은 별로라는 거냐"라고 농담을 던졌다.

신동엽은 박은빈에게 "실물이 더 예쁘다는 얘기가 좋냐, 아니면 직업이 직업인 만큼 화면이 더 예쁘다는 얘기가 좋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박은빈은 "아무래도 화면이 더 예쁜 것 같다고 하면 '실물은 별로라는 말씀이신가' 생각한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실물이 더 예쁘다는 말이 듣기 좋다"고 답했다.

VCR을 보며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형제관계를 묻는 질문에 박은빈은 "연년생 오빠가 있다"라고 답했다. MC들이 "동생이 예쁘니까 오빠 친구들이 소개해달라고 했을 것 같다"고 하자 그는 "오빠가 입대를 했는데 공교롭게도 맞선임이 내 팬카페까지 가입한 팬이셨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 선임이 우리 오빠한테 제 영상들을 보여주면서 '정말 예쁘지 않냐. 내가 좋아하는 연예인인데 너도 매력에 빠질 거다'라고 했다더라. 오빠가 순간 '동생인지 말을 해야 하나' 하다가 당황한 마음에 '내 취향이 아니다'라고 답했다고 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박은빈은 "선임이 발끈해서 '계속 보다 보면 매력에 빠질 거다'라고 했는데도 오빠가 뚝심있게 '관심없다'고 했다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결국 내가 동생인 걸 말하지 않아서 면회를 가고 싶었는데도 한 번도 못 갔다. 오빠한테 '내 팬이면 좋게 말해줄 수 있는 거 아니냐'라고 했었다"라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박은빈의 일화에 서장훈은 "제 여동생은 오빠가 저라고 하면 사람들이 놀릴까 봐 절대 말을 안 했다"라며 "나를 닮았다고 할까봐 창피하다고 제 존재를 숨겼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