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포츠동아

'1박2일4' 딘딘 당부 "300일 동안 아무도 사고 안 쳐서 고마워" [TV북마크](종합)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입력 2020.09.07. 09:15

KBS2 '1박2일 시즌4' 여섯 남자의 미친 입담이 일요일 밤을 폭소로 물들였다.

어제(6일)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가 2부 10.6%(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2049 시청률 또한 2부 4.6%(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기준)로 동시간대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1박 2일 시즌4'는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TV북마크] ‘1박2일4’ 딘딘 당부 “300일 동안 아무도 사고 안 쳐서 고마워” (종합)

KBS2 '1박2일 시즌4' 여섯 남자의 미친 입담이 일요일 밤을 폭소로 물들였다.

어제(6일)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가 2부 10.6%(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다음 주 시청자가 참여하는 특별한 특집 편이 예고된 순간에는 14.6%(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의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일요일 밤 꽉 찬 재미를 책임졌다. 2049 시청률 또한 2부 4.6%(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기준)로 동시간대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어제 방송에서는 ‘여름방학 특집’ 세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멤버들은 생활계획표 중 일부인 댄스 수업부터 하반기 학습계획 짜기까지 알찬 여름방학을 보내며 특급 재미를 선사했다.

먼저 ‘1박 2일’ 멤버들은 샤이니 태민에게 댄스 레슨을 받기 위해 SM엔터테인먼트를 찾았다. 레벨테스트로 프리스타일 댄스를 선보인 멤버들 중 김선호와 딘딘은 어설픈 춤사위로 태민을 경악시키기도. 특히 김선호의 춤은 ‘사랑의 트위스트’, ‘종이 인형’ 등을 연상시키며 딘딘의 호적수로 자리매김하게 했다. 센터를 두고 펼쳐진 열정적인 경쟁과 견제는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이어진 갑작스러운 숙제 검사에서 멤버들은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자유투 12번 중 절반을 성공하라는 미션에 멤버들은 제작진과 협상을 시도, 앞서 배운 태민의 무브(MOVE)를 추며 반협박(?) 협상에 성공했다. 도전하기 전, 연습 과정에서 연속 실패의 늪에 빠진 멤버들 앞에 반전의 구세주가 등장하는데, 그 사람은 바로 ‘농.알.못’(농구를 알지 못하는) 김종민이었다. 김종민은 자유투를 4연속 성공하며 연습 분위기를 한껏 달아오르게 한 것. 도전을 외친 멤버들은 긴장감 넘치는 미션을 이어갔고, 마지막 한 점만을 남긴 상황 속 에이스로 떠오른 김종민이 재등장해 깔끔한 마무리 슛으로 미션에 성공하며 한 편의 드라마를 만들어냈다.

여름방학이 끝나고 개학식을 맞은 멤버들은 복습의 시간도 가졌다. 첫 여행지부터 추억 회상을 시작하더니 딘딘의 첫인상을 두고 끊임없는 공격을 시전하며 웃음을 유발했다. 하나씩 에피소드를 풀어놓던 중 문세윤이 방글이 PD에게 서운했던 점을 언급하자 딘딘은 “그래서 세윤이 형이 뒷담화 엄청 했어”라며 핵폭탄급 폭로를 했고, 현장은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대충 상황이 무마됐을 무렵, 딘딘은 다시 문세윤을 자극하며 그의 무시무시한 협박을 이끌어내 폭소를 자아내기도.

복불복 성적표를 받은 멤버들은 서로의 성적표를 비교해 재미를 더했다. 멤버들의 기억 속 항상 밥을 먹고 있던 김종민은 식사 복불복에서 하위권에 위치했으며, 잠자리 복불복 1위 후보였던 김선호는 꼴찌를 차지하며 반전을 선사했다. 김선호는 낮은 점수에 “나는 그냥 밖에서 생활했어! 보일러 냄새도 못 맡았어!”라며 억울함을 호소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전체 꼴찌를 차지한 라비는 “나는 내가 행복한 줄 알았어”라고 어이없는 웃음과 함께 최약체임을 인정해야만 했다.
시청자들이 보내준 응원의 편지도 전파를 타며 감동을 더했다. 특히 김선호가 제일 좋다는 6살 어린이의 “다른 오빠들이 선호 오빠를 괴롭히지 않았으면 좋겠어요”라는 깜찍한 당부가 담긴 ‘1박 2일’ 팬의 애정 가득한 편지는 보는 이들까지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멤버들 역시 답장을 쓰며 감동을 주고받았다.

이렇듯 ‘1박 2일’은 알찬 여름방학 특집으로 안방극장에 즐거움을 선사했다.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1박 2일 시즌4’는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KBS 2TV <1박 2일 시즌4> 영상 캡처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