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서울

'1호가 될 순 없어' 이혜정 "41년차 부부인데 매일이 이혼위기"[SS리뷰]

안은재 입력 2020.09.07. 06:58

빅마마 이혜정이 남편과 매일매일 이혼위기라고 털어놨다.

6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출연해 자신의 부부관계를 언급했다.

이날 이혜정은 "평소 프로그램을 열심히 시청하고 있다. "라며 '1호가 될 순 없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혜정은 부부문제에 대해서는 산전수전 공중전까지 겪은 부부 문제의 달인이라고.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6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출연했다.

[스포츠서울 안은재기자]빅마마 이혜정이 남편과 매일매일 이혼위기라고 털어놨다.

6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출연해 자신의 부부관계를 언급했다.

이날 이혜정은 “평소 프로그램을 열심히 시청하고 있다. ”라며 ‘1호가 될 순 없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특히 강재준 씨가 자기 아들같이 예쁘다”고 칭찬했다.

이혜정은 부부문제에 대해서는 산전수전 공중전까지 겪은 부부 문제의 달인이라고. 그는 “올해로 41년 차 부부인데 매일이 이혼 위기”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혜정은 “오늘 아침에도 샌드위치를 남편에게 싸줬는데 노발대발하더라. 왜 이렇게 많이 주냐고 난리를 친다. 나 때문에 건강이 나빠진다고”라고 다툰 일화를 전했다.

이어 “그래서 ‘먹던지 처먹던지 알아서 해라’라고 하고 나왔다”라고 말했다.

또 이날 임미숙은 저번 방송에서 남편 김학래의 외도·도박으로 고통을 겪었던 과거를 털어놓은 것에 대해 “방송 후 응원전화가 쇄도했다. 매우 감사하다”고 전했다.

eunjae@sportsseoul.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