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식스센스' PD "제시 매력=악의없는 솔직함, 유재석도 너무 좋아해"[직격인터뷰②]

황혜진 입력 2020. 09. 04. 08:53

기사 도구 모음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식스센스' 정철민 PD가 첫 방송부터 좋은 호흡을 보여준 출연진 섭외 비화를 공개했다.

9월 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 '식스센스'는 5명의 멤버(유재석, 오나라, 전소민, 제시, 미주)와 매주 한 명의 게스트, 총 6명이 이색적인 주제의 장소나 인물들을 찾아다니며 오감을 뛰어넘은 육감을 발휘, 진짜 속 가짜를 찾아내는 육감 현혹 버라이어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식스센스' 정철민 PD가 첫 방송부터 좋은 호흡을 보여준 출연진 섭외 비화를 공개했다.

9월 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 '식스센스'는 5명의 멤버(유재석, 오나라, 전소민, 제시, 미주)와 매주 한 명의 게스트, 총 6명이 이색적인 주제의 장소나 인물들을 찾아다니며 오감을 뛰어넘은 육감을 발휘, 진짜 속 가짜를 찾아내는 육감 현혹 버라이어티다.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1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3.8%, 최고 5.1%,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2%, 최고 4.2%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2.4%, 최고 3.3%, 전국 평균 2.3%, 최고 3%로,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 시간대 1위에 올랐다.

정철민 PD는 4일 뉴스엔과의 통화에서 "원체 잘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았던 사람들이다. 섭외 전 대화를 통해 충분히 이야기하는 편이고, 이야기를 나눠 보니 충분히 괜찮은 사람들이기에 모여 있으면 재밌겠다고 생각했다. 촬영을 할수록 멤버들끼리 더 친해져 케미스트리도 더 좋아지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촬영 여건은 다소 안 좋아지고 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좋아지는 멤버들의 케미스트리가 2회 재미 포인트 중 하나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기대 속 전파를 탄 첫 방송에서는 멤버들의 첫 만남부터 토크 대잔치를 펼친 오나라, 전소민, 제시, 미주와 이들을 진정시키는 유재석의 남다른 케미스트리가 시작부터 웃음을 선사했다. 웬만해선 식은땀이 나지 않는다던 유재석은 화려한 보석 바지를 입고 온 열정 부자 맏언니 오나라부터 개성 강한 막내 미주의 활약에 콧잔등에서 땀이 난다며 하소연했다. 특히 SBS '런닝맨' 당시 화제가 된 유재석과 제시의 티격태격 케미스트리가 유쾌한 웃음을 자아냈다.

정철민 PD는 "제시의 매력은 악의 없는 솔직함이라고 생각한다. 방송 이미지가 아니라 원래 성격이 솔직한 편인데 한편으로는 마음이 여리기도 하다. 막상 촬영에서 말이나 행동을 하고 나서 뒤에서 신경도 쓰는 스타일"이라며 "'런닝맨' 게스트로도 만났고 그 전에도 봐왔던 멤버이지만 실제로 만나 보면 보이는 이미지보다 훨씬 좋은 사람이다. 그래서 유재석 형에게도 함께 프로그램을 해보면 어떻겠냐고 이야기했고 형도 너무 좋아했다"고 밝혔다.

'런닝맨'에서 여러 차례 게스트로 활약했던 배우 이상엽의 활약도 만만치 않았다. 이상엽은 '런닝맨'에 이어 '식스센스'에 출연, 고정 멤버나 전업 예능인 못지않은 예능감과 호흡으로 프로그램에 녹아들어 깨알 같은 재미를 선사했다.

이에 대해 정철민 PD는 "사실 처음에는 '식스센스'라는 프로그램에 대해 다들 잘 모르다 보니 게스트 섭외에 애를 먹었다. 촬영 초반에는 '식스센스' 제작진 인맥으로 게스트 출연 제안을 했다. (이)상엽이는 제 인맥으로 섭외하게 됐는데 요즘 드라마 촬영으로 바쁜 와중에도 흔쾌히 오케이해줘 정말 고마웠다. 편한 게스트가 나오니까 멤버들도 편하게 촬영에 임해줬던 것 같다"고 말했다.

끝으로 정철민 PD는 "출발을 함께 해주시고, 생각 이상으로 좋은 반응 보여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아주 많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의 이야기에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tvN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