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뉴스1

[N인터뷰]① 황정음 "'쌍갑포차'·'그놈이다', 사이다 캐릭터에 재미느껴"

안태현 기자 입력 2020.09.02. 09:45

KBS 2TV '그놈이 그놈이다'가 지난 1일 종영을 맞았다.

이러한 '그놈이 그놈이다'에서는 당연히 주연 황정음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지난 6월 종영한 JTBC '쌍갑포차'에 이어 '그놈이 그놈이다'까지 연달아 두 작품에 출연하면서 종횡무진 활약을 펼친 황정음이 2일 서면 인터뷰를 통해 두 작품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쌍갑포차'와 '그놈이 그놈이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가진 황정음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황정음 / 사진제공=씨제스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KBS 2TV '그놈이 그놈이다'가 지난 1일 종영을 맞았다. 서현주(황정음 분)와 황지우(윤현민 분)는 결혼 대신 비혼식을 치르면서 꽉 찬 엔딩을 선사했고, '사랑의 끝은 결혼'이라는 사회의 고정관념에 새로운 물음을 던졌다.

이러한 '그놈이 그놈이다'에서는 당연히 주연 황정음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전생과 현생을 오가며 가슴 아프고 설레는 로맨스를 그려낸 황정음은 다시 한 번 '황정음표 로코'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지난 6월 종영한 JTBC '쌍갑포차'에 이어 '그놈이 그놈이다'까지 연달아 두 작품에 출연하면서 종횡무진 활약을 펼친 황정음이 2일 서면 인터뷰를 통해 두 작품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쌍갑포차'와 '그놈이 그놈이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가진 황정음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배우 황정음 / 사진제공=씨제스 © 뉴스1

-'쌍갑포차'에 이어 '그놈이 그놈이다'까지 마친 소감을 밝힌다면.

▶'쌍갑포차'가 사전제작이다 보니 겨울에 찍은 드라마인데 방송은 봄이 됐다. ('쌍갑포차'가) 끝나자마자 '그놈이 그놈이다'가 방송돼서 짧은 텀을 두고 시청자분들께 인사드릴 수 있었다. 삶의 희로애락과 사람들이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쌍갑포차'와 누구나 한 번쯤 고민해봤을 사랑, 비혼, 전생을 이야기하는 '그놈이 그놈이다'가 각기 다른 매력으로 사랑을 받고 잘 마무리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두 작품 모두 제작진분들과, 감독님, 작가님 배우 등 모두가 힘들지만 즐겁게 촬영을 해서 그런지 촬영 끝난 지금까지 깊은 여운이 남아있다. '쌍갑포차'와 '그놈이 그놈이다'를 아끼고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두 드라마의 비슷한 점은 둘 다 캐릭터가 시원시원하게 사이다 발언을 많이 하는 능동적인 캐릭터였는데 그래서 연기하면서 더 재밌게 촬영했던 것 같다.

-'그놈이 그놈이다' 서현주에게서 느낀 매력이 있나.

▶정말 열심히 사는 친구다. 모든 사람이 목표를 두고 어떤 꿈을 향해서 일을 하거나 연애를 하지는 않는다고 생각한다. 주어진 일이니까 열심히 하고 꿈은 마음 한편에 두면서 가끔 꺼내 보는 사람들이 다반사지 않나. 현주의 그런 모습이 좋았다. 정말 열심히 일하고 치열하게 고민하는 삶이지만 사실은 매일 그렇게 살아야 하니 살아가는 삶이다. 완벽함을 추구하는 모습에서 워너비 우먼이라고 볼 수 있지만 현주는 아직도 꿈을 꾸고, 결혼에 대해서는 현실적이면서도 사랑을 꿈꾸는 그런 평범함이 너무 좋아서 끌렸다. 현주는 자기 자신의 삶을 매일 고민하고 계속 더 좋은 판단을 하려고 노력하는데 그런 모습을 현주답게 잘 그려내고 싶었다.

-캐릭터의 스타일링에 신경 쓴 부분은 무엇인가.

▶스타일팀이 많이 고생했다. 항상 좋은 의견을 주고 캐릭터에 맞게 준비해 줘서 스타일팀의 의견을 많이 따르는 편이다. '쌍갑포차'때도 각 에피소드에 맞게 월주의 캐릭터를 잘 표현할 수 있는 의상에 대해 함께 고민하다 보니 현대식 한복을 많이 입을 수 있었고 평상시 마트나 거리를 다닐 때는 캐릭터가 살아 있지만 룩은 시크하게 갔다. '그놈이 그놈이다' 역시 삼생을 연기해야 했던 것만큼 각 시대에 어떤 의상이 더 어울릴지 고민하고 컬러 있는 플라스틱 이어링으로 포인트를 줬다. 평소에 보여드렸던 스타일과 다른 전생의 모습을 보여드려야 해서 준비하는 과정이 힘들었지만 즐거웠다. 의상에 따라 헤어도 변화를 주기도 해서 즐거웠던 것 같다.

배우 황정음 / 사진제공=씨제스 © 뉴스1

-'그놈이 그놈이다'가 종영을 하고 아쉬운 점은 없는가.

▶전생 스토리를 이해하고 그 이야기들이 연결되는 로맨틱 코미디라서 연기할 때 상황별로 어떻게 감정을 써야 하는지 고민이 많았다. 촬영을 마치고 보니 다양한 모습들을 더 보여드릴 수 있었는데 부족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 많은 분들이 현주 캐릭터에 공감을 해주셨는데 저 역시도 현주를 통해서 다양한 것을 배우고 경험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30대 황정음의 일과 사랑의 만족도는 어느 정도인인가.

▶세상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편이다. 그래서 좋은 작품, 좋은 사람들을 만나 계속 연기할 수 있고 즐겁고 행복하다는 생각을 자주 한다. 하루하루 감사한 마음이 드는 걸 보면 모든 일에 만족도가 높은 것 같다. 요즘 SNS에 과거에 했던 작품 사진들을 올렸는데 예전 드라마 속 캐릭터들 사진을 보면 그때 당시 내가 얼마나 재밌고 즐겁게 연기했었는지 떠올려지고 초심도 생각나고 좋았다. 현장에서 연기할 수 있고 좋은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는 이 직업이 정말 감사하다.

-극 중 황지우 박도겸(서지훈 분) 중 실제 황정음의 선택은 누가 될 것 같나.

▶두 캐릭터에 매력이 너무 달라서 실제로도 고민을 많이 할 것 같은데 그래도 삼생의 기억을 가지고 나를 기다려줬던 해바라기 같은 지우를 선택할 것 같다. 둘 다 오랫동안 나를 위해 아껴주고 지켜온 남자들이긴 하지만 그래도 전생에서 계속 그런 사랑과 슬픈 이별을 했다면 마음이 먼저 움직이지 않을까. 그리고 지훈이는 연하기도 하고 워낙 동생 같은 마음이 크다고 생각한다.

-황정음표 로코란 어떤 것이라고 생각되나.

▶감사하게도 시청자분들이 제 연기에 많은 공감을 해주신다. 자신의 입장에 대입해 보기도 하고 친구처럼, 언니처럼 생각해 주시는 것 같다. 편안하고 공감이 가는 그런 모습을 좋아해 주시는 걸 알기 때문에 연기도 최대한 현실감 있게 하려고 한다. 그렇다 보니 사람 사는 이야기가 재밌게 느껴져서 로맨틱 코미디를 많이 했던 것 같다. 제가 연기하는 모든 캐릭터에 저의 모습이 들어가지만, 항상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한다. 또 로맨틱 코미디라고 해서 웃기려고 연기하지 않고 진심을 다해서 연기하려고 한다. 진심으로 연기한 모습들이 상황에 따라 재미있게 나오다 보니 방송에서는 재미있게 그려지는 것 같다.

<【N인터뷰】②에 계속>

taehyun@news1.kr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