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티브이데일리

'아내의 맛' 박은영 남편 김형우, 철부지 한도초과 [TV온에어]

김한길 기자 입력 2020. 09. 02. 07:22 수정 2020. 09. 02. 07:26

기사 도구 모음

'아내의 맛' 박은영의 철부지 남편이 공개됐다.

1일 밤 방송된 TV CHOSUN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박은영 전 아나운서와 3살 연하 사업가 남편 김형우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집에 돌아온 김형우는 박은영이 저녁식사를 준비하는 동안, 배송 온 택배 상자를 하나씩 뜯더니 하나둘씩 자신이 산 물건을 선보였다.

또한 김형우는 박은영에게 "방송에 가면 기가 죽더라. 초장에 잡아야 한다"라며 울트라 선글라스를 건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은영 남편 김형우 아내의 맛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아내의 맛' 박은영의 철부지 남편이 공개됐다.

1일 밤 방송된 TV CHOSUN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박은영 전 아나운서와 3살 연하 사업가 남편 김형우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김형우는 박은영이 아침부터 해독주스를 준비하자 "안 먹을래"라며 응석을 부렸다. 이어 박은영 곁으로 가서는 "궁금한 게 있다. 독침을 맞은 것도 아니고, 독사에 물린 것도 아닌데 왜 맨날 해독 주스냐"라고 애교를 부렸다. 그런 김형우의 모습에 장영란은 "귀여움이 많다"고 말했고, 홍현희는 "멍뭉미 있다"고 말했고, 김세진은 "어리광이 몸에 배었다"고 반응했다.

이어 해독주스를 다 마시고는 "이제 독사한테 물려도 되겠다"라며 박은영을 물거나, 박은영이 외출 준비하는 동안에 한시도 떨어지지 않고 관심을 구걸해 눈길을 끌었다.

이뿐만이 아니다. 집에 돌아온 김형우는 박은영이 저녁식사를 준비하는 동안, 배송 온 택배 상자를 하나씩 뜯더니 하나둘씩 자신이 산 물건을 선보였다. 물건은 다름 아닌 공룡 튜브. 그는 "우리 집에 없는 게 뭐냐. 바로 티라노 튜브다"라며 바람을 넣더니 박은영 앞에 두는 엉뚱함을 보였다.

해당 모습을 스튜디오의 패널들이 의아해하자 박은영은 "저런 걸 너무 좋아하는데, 왜 사는지 모르겠다"고 말했고, 홍현희는 "아직 어린 감성이 있는 거다"라고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또한 김형우는 박은영에게 "방송에 가면 기가 죽더라. 초장에 잡아야 한다"라며 울트라 선글라스를 건넸다. 박은영은 이를 또 싫어하지 않고 써보며 함께 즐거워했다.

김형우의 철부지 행동은 계속됐다. 낚시놀이 장난감에 이어 비치볼에 바람을 넣더니 음식 준비하는 강은영을 슬슬 건드렸다. 또 강은영이 냄비 받침을 놔달라며 건네자 곧장 발로 차는 행동을 취했다.

그 가운데 김형우는 공을 가지고 놀다가 물이 가득 든 꽃병을 쓰러트리는 대형사고를 쳤다. 엎질러진 꽃병을 금방 세웠지만, 이미 카펫에 물이 스며든 상황.

하지만 박은영은 이마저도 화를 내지 않고, 모든 걸 받아주는 모습을 보여 의아함을 자아냈는데, 이에 대해 박은영은 "한번 싸우기 시작하면 정말 끝을 보며 싸운다. 그래서 웬만하면 화를 안 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막 싸우다가 너무 화가 나면 짐을 싸서 집을 나간다. 과거 결혼 안한 친구에게 연락해서 같이 호텔에서 잔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 CHOSUN '아내의 맛']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