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방치한 거예요" 문제견 보다 문제의 보호자에 강형욱 격노 (개 훌륭)[어제TV]

박은해 입력 2020.09.01. 06:00

강형욱이 문제견 아닌 문제 보호자들에게 분노했다.

8월 31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루피, 뚜이, 쵸파, 콩이 네 마리 강아지를 키우는 보호자들 사연이 그려졌다.

이에 강형욱은 "보호자들이 방치하는 느낌이 많다. 싸움을 귀여운 장난으로만 인식한다"며 "보호자가 총체적 난국이라 강아지 훈련보다도 두 분이 개를 훈련하는 방법에 대해 배워야 한다"고 진지하게 조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은해 기자]

강형욱이 문제견 아닌 문제 보호자들에게 분노했다.

8월 31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루피, 뚜이, 쵸파, 콩이 네 마리 강아지를 키우는 보호자들 사연이 그려졌다.

네 마리 강아지 중 루피는 심각한 상태였다. 집안 곳곳에 시도 때도 없이 마킹하는 루피는 집안 가구를 물어뜯기도 했다. 바닥이며 가구며 루피의 배변 흔적이 가득한 모습이었다. 보호자들은 배변 훈련을 해봤지만 금세 원상태로 돌아가 버린다며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냈다. 이에 강형욱은 "배변 체계는 한 번 무너지면 싹 무너진다"고 말했다.

보호자는 "안타깝고 괴롭다. 강아지들한테 우리가 잘못된 환경을 만들어준 것 같아 죄책감이 많이 든다"며 "저희 아이들이랑 행복하게 잘 살게만 해 주시면 감사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리더십이 없으면 정리가 안 된다"고 분석했고, 강형욱도 "규칙을 알려주는 리더십 있는 보호자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밝혔다.

이경규와 일일 견학생 강남, 에버글로우 시현, 이런이 보호자들 집에 투입됐다. 네 마리 강아지는 이들을 반갑게 맞이했고, 그 모습을 본 강형욱은 "문제 있는 개라고 보기 힘들 정도로 성격이 좋다"고 평가했다. 보호자들 집에서는 고약한 냄새가 났고 이경규는 "냄새가 조금 심하다"며 곤란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이어 이경규는 "하루에 물 두 번만 주고 엄격한 훈련을 해야 한다. 물을 안 먹여야 한다"며 극단적인 해결 방법을 제시했다.

문제는 또 있었다. 루피와 뚱이가 눈만 마주치면 심하게 싸우는 것. 두 마리 강아지는 잦은 싸움 때문에 온몸에 상처를 달고 살았다. 이에 강형욱은 "보호자들이 방치하는 느낌이 많다. 싸움을 귀여운 장난으로만 인식한다"며 "보호자가 총체적 난국이라 강아지 훈련보다도 두 분이 개를 훈련하는 방법에 대해 배워야 한다"고 진지하게 조언했다.

이어 강형욱이 보호자들 집에 투입됐다. 집 위생 상태는 강형욱을 충격에 빠뜨렸다. 집안 곳곳에 오줌 자국이 그대로 있었고, 상한 음식과 쓰레기가 아무렇게나 쌓여 있었다. 이를 본 강형욱은 "이곳에 있으면 개들이 병에 걸린다. 이런 환경에서 개를 키우며 안된다"고 심각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이에 보호자들은 "아이들한테 미안하고, 죄책감도 들고 과연 우리가 이 아이들을 키울 자격이 있을까 그런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자 강형욱은 "웃기는 소리 하지 마세요. 그딴 생각 하면 안 된다"며 "지금 내가 여기서 키우면 안 된다고 말했다고 '우리 자격 있을까?' 그딴 말을 하면 얘네는 어떡하냐"며 격노했다. 그러자 보호자들은 울음을 터뜨렸고, 강형욱은 "앞으로 잘 키우면 된다"고 그들을 다독였다.

보호자들은 촬영 후 일주일간 청소에만 집중했고, 네 마리 강아지 건강검진도 받았다. 다행히 강아지들은 건강한 상태였고, 제작진은 이들을 위해 전문 청소 업체를 불렀다. 그러나 청소 진행 중 루피와 뚱이가 갑자기 싸우기 시작했다. 이를 말리지 않고 멀뚱멀뚱 바라보는 보호자들 모습에 강형욱은 "지금 뭐하는 거야"라고 소리쳤다.

(사진=KBS 2TV '개는 훌륭하다' 방송화면 캡처)

뉴스엔 박은해 pe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