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언니 없으면 우울증 걸렸다"..'미우새' 홍진영 눈물 고백 [전일야화]

이이진 입력 2020.08.31. 07:10 수정 2020.08.31. 11:51

트로트 가수 홍진영이 그의 언니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과시했다.

홍진영은 "내가 언니한테 살 빼라 하는 것도 살이 찌면 만병의 근원이 비만이니까. 오래오래 같이 살자고"라며 애틋함을 드러냈고, 홍선영은 "나도 너무나 잘 안다"라며 이해했다.

더 나아가 홍진영은 "언니 내 뒷바라지하면서 후회했던 적 있냐"라며 물었고, 홍선영은 "거짓말 않고 한 번도 없다. 가족이니까 같이 사는 거지 뒷바라지라고 생각한 적도 없다"라며 못박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트로트 가수 홍진영이 그의 언니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과시했다.

3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홍진영과 홍선영이 상해로 떠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홍진영은 홍선영의 불혹을 기념해 상해 여행 도중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홍진영은 홍선영을 데리고 미용실로 향했고, 헤어 디자이너와 메이크업 아티스트에게 홍선영을 변신시켜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홍선영은 긴 생머리 스타일과 윤곽 메이크업으로 평소와 다른 화려한 이미지로 변신했다.

또 홍진영은 홍선영과 함께 훠거를 먹으러 갔다. 홍진영은 "20살 때부터 같이 살았으니까. 언니가 나를 15년 동안 뒷바라지 해줬다. 고맙게 생각한다. 언니가 나 연습생일 때도 매일 데려다주지 않았냐"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홍진영은 "20살 때 대학로 살 때였나. 나 극단에서 포스터 몇백 장씩 줘서 선배들이 찬물에 설거지 시켜가지고 맨손으로 설거지하고 그랬다"라며 털어놨고, 홍선영은 "손이 다 터서 (약) 발라주고. 지금 잘 됐으니까 나는 얼마나 뿌듯하겠냐"라며 공감했다.

홍진영은 "내가 언니한테 살 빼라 하는 것도 살이 찌면 만병의 근원이 비만이니까. 오래오래 같이 살자고"라며 애틋함을 드러냈고, 홍선영은 "나도 너무나 잘 안다"라며 이해했다.

더 나아가 홍진영은 "언니 내 뒷바라지하면서 후회했던 적 있냐"라며 물었고, 홍선영은 "거짓말 않고 한 번도 없다. 가족이니까 같이 사는 거지 뒷바라지라고 생각한 적도 없다"라며 못박았다.

홍진영은 "힘들었던 적은?"이라며 궁금해했고, 홍선영은 "없다. 네가 개똥 안 치울 때. 아침에 네가 빨리 나갈 때 개똥 치우라고 할 때. 그때 빼고는 없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홍진영은 "'미우새' 나오기 싫었다고 했던 거 생각난다"라며 밝혔고, 홍선영은 "내가 사는 게 좋은데 사람들이 TV에 나가면 욕할 걸 알았다. 내 생활에 난 충분히 만족하고 살았기 때문에"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결국 홍진영은 "결국 나 때문에 한다고 한 거 아니냐. 언니가 욕먹을 때 '나 때문에 욕먹는 건가?' 싶어서 미안하다. 그래서 사람들이 우리 사이를 잘 모르고. 언니라는 사람을 잘 모르는 상태에서 언니 욕을 할 때 제일 속상하긴 하더라"라며 함께 눈물 흘렸다.

홍진영은 "언니가 옆에 있어줘서 내가 힘들 때도 잘 버틸 수 있었던 것 같다. 언니가 없었으면 우울증 걸렸을 거다"라며 고마움을 드러냈고, 홍선영은 "내가 옆에서 더 챙겨주고 더 잘해주겠다. 혼자 스트레스받지 마라. 힘든 일 있으면 언니한테 다 말해라"라며 당부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