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곽도원 "놈놈놈서 등짝 출연→이병헌 송강호 정우성과 주연 호흡"(미우새)

서지현 입력 2020.08.31. 06:00

곽도원이 자신의 무명배우 시절을 고백했다.

8월 3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모벤져스'와 함께 배우 곽도원이 출연했다.

이에 더해 곽도원은 "그때 주인공들이랑 다 한 번씩 주인공으로 호흡을 맞췄다. 그때 꿨던 꿈이 이뤄졌다"며 "열심히 안 하는 배우가 어디 있겠냐만은 나는 그저 운이 좋았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지현 기자]

곽도원이 자신의 무명배우 시절을 고백했다.

8월 3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모벤져스'와 함께 배우 곽도원이 출연했다.

이날 서장훈은 "사실 지금은 너무 존재감이 큰 배우였지만 한때는 등짝 전문 배우로 불렸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곽도원은 "일주일 동안 영화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을 촬영했다. 현장에서 감독님이 대사도 줬는데 막상 개봉해보니 등짝 한 번 나오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식구들한테도 다 연락해서 같이 봤다. 그런데 나도 나를 못 찾겠더라"며 "너무 속상했다. 그 이후로 개봉한 다음에 사람들에게 말한다"고 말했다.

또한 곽도원은 "영화 '놈놈놈' 주인공이 이병헌, 송강호, 정우성이었다. 나는 단역 연기자 수백 명 중 한 명이었는데 열심히 해서 언젠간 저 사람들과 내가 연기를 한 번 해봐야지 했다"며 "나중에 영화 '남산의 부장들'에서 이병헌과, '변호인'에서 송강호와 '아수라', '강철비 1,2'에서 정우성과 호흡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이에 더해 곽도원은 "그때 주인공들이랑 다 한 번씩 주인공으로 호흡을 맞췄다. 그때 꿨던 꿈이 이뤄졌다"며 "열심히 안 하는 배우가 어디 있겠냐만은 나는 그저 운이 좋았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뉴스엔 서지현 sjay092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