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김준호, 차태현 아내에 "박세리랑 성격 비슷해"에 부인 "난 다소곳해"(서울촌놈)[결정적장면]

박정민 입력 2020.08.31. 06:00

김준호가 차태현 아내와 박세리의 공통점을 발견했다.

흐뭇한 미소를 지은 차태현은 "쟈나 삼촌이 왔다"며 김준호에게 전화를 바꿔줬다.

차태현 아내도 깜짝 출연했다.

이에 차태현 아내는 차태현에게 "나 (박세리 선수) 팬이라고 전해줘. 그리고 성격은 안 비슷해. 난 다소곳한 성격이라고"라며 앙칼지게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정민 기자]

김준호가 차태현 아내와 박세리의 공통점을 발견했다.

8월 30일 방송된 tvN '서울촌놈' 8회에서는 대전 편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차태현은 숙소에서 가족들과 영상통화를 했다. 차태현 딸 태은 양은 "아빠 몇 시에 와"라며 애교 섞인 투정을 부렸다. 흐뭇한 미소를 지은 차태현은 "쟈나 삼촌이 왔다"며 김준호에게 전화를 바꿔줬다.

차태현 아내도 깜짝 출연했다. 김준호는 "박세리 선수랑 (제수씨랑) 성격이 비슷하더라고요. 시원시원해 그냥"이라고 말했다.

이에 차태현 아내는 차태현에게 "나 (박세리 선수) 팬이라고 전해줘. 그리고 성격은 안 비슷해. 난 다소곳한 성격이라고"라며 앙칼지게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사진=tvN '서울촌놈' 캡처)

뉴스엔 박정민 odul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