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데일리

'바퀴 달린 집' 하지원과 함께한 힐링 여행 마지막..시즌2 예고 [종합]

김보영 입력 2020.08.28. 06:27

'바퀴 달린 집'이 하지원과 힐링 여정의 마무리를 지으며 시즌 2를 예고했다.

27일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 최종회에서는 성동일, 김희원, 여진구와 게스트 하지원이 함께한 마지막 하루가 펼쳐졌다.

앞서 여진구는 하지원과 함께 작품을 해보고 싶었다며 그녀를 향한 팬심을 드러낸 바 있다.

성동일의 "만약에 시즌2를 한다면 또 놀러 올 거냐"는 질문에 하지원은 "놀러 오겠다. 전 좋다"며 흔쾌히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바퀴 달린 집’이 하지원과 힐링 여정의 마무리를 지으며 시즌 2를 예고했다.

(사진=tvN ‘바퀴 달린 집’)
27일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 최종회에서는 성동일, 김희원, 여진구와 게스트 하지원이 함께한 마지막 하루가 펼쳐졌다.

삼형제는 하지원을 위해 갯장어 회무침, 갯장어 물회 등 성대한 거제도 만찬을 준비했다. 어딘지 허술한 면모로 손님이 자발적으로 일을 도왔던 과거와 달리, 삼 형제는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

여진구가 쌀 씻는 모습을 본 하지원은 “많이 해본 솜씨인데?”라며 칭찬했다. 하지만 여진구는 하지원을 바라보지 못한 채 쌀만 보며 대화, 긴장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앞서 여진구는 하지원과 함께 작품을 해보고 싶었다며 그녀를 향한 팬심을 드러낸 바 있다.

다음날 아침이 밝았고, 텐트에서 눈을 뜬 성동일과 김희원은 아침 풍경을 바라보며 “좀 지나면 그리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원과 여진구도 눈을 떴고, 하지원은 일어나자 스트레칭을 하며 밤새 굳은 몸을 풀었다. 민낯임에도 아침부터 청순미 넘치는 미모를 드러내 감탄을 자아냈다.

(사진=tvN ‘바퀴 달린 집’)
하지원은 정성 가득한 브런치를 만들어 전날 삼형제가 대접한 저녁 식사에 보답했다. 진구도 옆에서 원두를 볶으며 커피를 준비했다. 하지원은 집에서 직접 따온 유기농 허브, 직접 만든 다양한 크림치즈 등으로 호텔 조식이 부럽지 않은 베이글 세트를 만들었다. 고급스러운 비주얼과 맛에 삼형제는 “호텔에서 브런치 먹는 느낌이다. 진짜 맛있다”며 극찬했다.

이후 삼형제와 하지원은 시장에서 장을 보며 나들이를 즐겼다. 먹방은 계속됐다. 거제도에서 사온 해산물로 푸짐하게 점심 한 상을 차려 먹었다. 불볼락 튀김, 갯장어 샤부샤부를 만들어 먹었고, 하지원은 “너무 맛있다”며 행복해했다.

하지원과 삼형제는 남다른 케미를 자랑했다. 성동일의 “만약에 시즌2를 한다면 또 놀러 올 거냐”는 질문에 하지원은 “놀러 오겠다. 전 좋다”며 흔쾌히 답했다. 이에 김희원은 “정말 시간이 금방 간 것 같다. 다음에는 다 같이 다녔으면 좋겠다”고 제안했고, 이를 들은 성동일은 “바퀴달린 다가구 주택을 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진 엔딩 장면에서는 제작진들이 “좋은 추억을 남겨둔 채 잠시 쉬어 가려 한다. 곧 다시 만나요”라고 전하며 시즌2를 예고했다.

(사진=tvN ‘바퀴 달린 집’)

김보영 (kby5848@edaily.co.kr)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