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타뉴스

[단독]성동일X하지원 '담보' 코로나로 개봉 연기..배우들에 통보

전형화 기자 입력 2020. 08. 27. 17:17

기사 도구 모음

성동일과 하지원, 김희원 주연 영화 '담보'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여파로 잠점 개봉일이었던 9월10일에서 개봉일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27일 영화계에 따르면 이날 '담보' 측은 성동일과 하지원, 김희원 등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예정됐던 개봉과 홍보 일정을 취소한다며 개봉 연기 계획을 알렸다.

당초 '담보' 측은 코로나19 사태를 예의주시하면서 개봉 일정을 고수한다는 계획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전형화 기자]
[단독]성동일X하지원 '담보' 코로나로 개봉 연기..배우들에 통보

성동일과 하지원, 김희원 주연 영화 '담보'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여파로 잠점 개봉일이었던 9월10일에서 개봉일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27일 영화계에 따르면 이날 '담보' 측은 성동일과 하지원, 김희원 등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예정됐던 개봉과 홍보 일정을 취소한다며 개봉 연기 계획을 알렸다. '담보'는 내부적으로 9월2일 기자시사회를 열고 9월10일 개봉 예정이었다.

다만 코로나19 상황이 어떻게 변할지 외부 고지는 하지 않은 채 배우들의 라디오 출연 등 홍보 일정들만 미리 정해놓은 상태였다. 당초 '담보' 측은 코로나19 사태를 예의주시하면서 개봉 일정을 고수한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27일 코로나19 확진자가 434명이 되는 등 사태가 점점 더 심각해지자 결국 이날 오후 회의 끝에 개봉 연기를 최종 결정했다는 후문이다.

한 관계자는 "개봉을 많이 미루는 것은 아니고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개봉일을 다시 정리할 계획"이라며 "현재로선 코로나19 사태가 어떻게 변할지 모르기에 개봉을 언제까지 미룰지는 아무도 장담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담보'는 인정사정 없는 사채업자 두석(성동일 분)과 그의 후배 종배(김희원 분)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하지원이 성동일과 김희원이 출연하는 tyN '바퀴달린 집'에 출연하는 등 9월 초 개봉을 앞두고 본격적인 홍보에 돌입했다. 결국 개봉일을 다시 확정하면 대중과 소통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할 계획이다.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