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양정아 "저 돌싱이에요" '비스'서 고백한 인생 '2막'..그녀의 용기에 박수를 [종합]

김수형 입력 2020.08.25. 23:52 수정 2020.08.25. 23:55

'비디오 스타'에서 양정아가 돌아온 싱글(돌싱)을 고백했다.

25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 '비디오 스타'에서  배우 김승수, 양정아, 윤해영, 최완정이 출연했다.

MC들은 "김승수가 양정아는 내 인생에 다시 없을 여자라고 했다"고 폭로, 김승수는 "생년월일이 같은 유일한 여자란 뜻, 설렘이 있어야 연애가 되지 않냐"며 역시 해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수형 기자] '비디오 스타'에서 양정아가 돌아온 싱글(돌싱)을 고백했다. 김승수와의 묘한 핑크빛도 방송에 흥미로움을 더했다.

25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 '비디오 스타'에서  배우 김승수, 양정아, 윤해영, 최완정이 출연했다.

이날  배우 김승수, 양정아, 윤해영, 최완정이 등장, 양정아와 윤해영은 최완정을 위해 개인기를 준비했다면서 30년 절친인 세 사람의 최초공개 무대가 펼쳐졌다. 바로 핑클의 '영원한 사랑' 노래로  율동을 펼쳐 폭소를 안겼다. 이 분위기를 몰아 김승수까지 댄스타임이 이어져 흥겨움을 더했다

이때, 양정아는 자신을 돌아온 골드미스라고 고백하면서 "잠깐 살다가 왔다, 오해를 풀 기회가 없어서 용기를 냈다"면서 "돌아온 싱글이란 걸 얘기하고 싶었다"며 최초 고백했다. 이전엔 마음의 상처가 아물지 않아 꺼내기 힘들었다고. 골드미스 귀환을 알린 그녀의 인생 제2막을 모두가 응원했다.

계속해서 '폭로와 칭찬사이'란 코너를 진행했다. MC들은 "사실 양정아씨가 김승수라면 당장 살 수 있다고 했다"고 언급하자 양정아는 당황하면서 "지금 같은 집에 들어가도 아무일 없다는 뜻"이라며 오해를 해명했다. 이에 윤해영은 "둘이 같은 날 태어났다"며 천생연분임을 몰아갔다. 갑자기 분위기가 두 사람의 핑크빛으로 바뀌자 김승수는 "친구처럼 살 수 있는 가장 유일한 여자"라고 했다. 

MC들은 "김승수가 양정아는 내 인생에 다시 없을 여자라고 했다"고 폭로, 김승수는 "생년월일이 같은 유일한 여자란 뜻, 설렘이 있어야 연애가 되지 않냐"며 역시 해명했다. 

MC들은 아이콘택트로 눈빛교환 타임을 전했고 양정아는 "나 못하겠다"며 먼저 눈을 피했다. 이에 윤해영은 "양정아 마음에 김승수 오라버니가 있다"면서 "둘이 생일도 같아서 둘이 사귀라 했더니 감히 승수라고 하더라"고 폭로, 양정아는 "내가 정말 좋아하는 친구, 그런 마음을 가지기가 힘들다"고 했다. 

MC들은 바로 김승수에게 돌아온 싱글에 대해 질문, 그는 "큰 문제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하면서 "케이크라도 달라"고 제작진에게 말했다. 

이에 제작진은 '오늘부터 1일'이라 적힌 케이크를 선물했고, 두사람이 함께 불며 핑크빛 분위기를 만들었다. 
김승수는 "친구처럼 너는 네 집에서 나는 우리집에서 잘 살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MC들은 "광대 승천한 양정아, 김승수는 아무말도 안해 더 수상하다"고 했고, 윤해영은 "둘이 사귈법도 한데"라며 친구 아닌 진짜 연인으로 거듭날지 덩달아 설렘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비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쳐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