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마이데일리

'앨리스' 믿보배 주원 복귀작X여신 김희선의 1인2역..기대할 수 밖에 [종합]

입력 2020.08.25. 15:00

'믿고 보는 시청률 보증수표' 배우 김희선과 주원이 만났다.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 연출 백수찬) 제작발표회가 25일 오후 배우 김희선, 주원, 곽시양, 이다인, 백수찬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믿고 보는 시청률 보증수표' 배우 김희선과 주원이 만났다.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 연출 백수찬) 제작발표회가 25일 오후 배우 김희선, 주원, 곽시양, 이다인, 백수찬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SF드라마다. 배우 김희선이 극중 천재 물리학자 윤태이, 윤태이와 얼굴이 닮은 다른 인물 박선영을 연기한다. 주원은 선천적 무감정증 형사 박진겸 역을 맡았다.

연출자인 백수찬 감독은 "'앨리스'는 시간여행이라는 판타지와 SF를 다루는 작품이다. 그리고 그 속에는 사람들 이야기, 가족들 이야기가 꽉 채워져있다. 새로운 볼거리와 반전이 있는 미스터리에 깜짝 놀랄 것이다. 그러면서도 휴먼이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백 감독은 주연배우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김희선을 섭외하는 것은 너무 당연했다. 작품 속에서 20대부터 30대, 40대를 모두 연기해야하는데…. 그것이 다 가능하면서 연기를 잘하고, 여신 미모를 가진 배우는 김희선이 유일했다"며 "또 군 전역 후 주원의 복귀작 아니냐? 내가 행운아인 것 같다. 주원이 전역을 하고 총 50편 정도 제안을 받았다는데, 그 중 선택을 해줘서 영광이다. 실제로 만나본 주원은 몹시 진지한 사람이더라. 첫 미팅부터 노트를 챙겨와서 필기를 하면서 대화를 하더라"며 "나는 주원에게 대단히 멋있고, 귀엽고, 짠하게 만들어주겠다고 약속을 했다"고 털어놨다.

코로나19 시국 속 진행된 온라인 제작발표회. 김희선은 "활동을 오래했는데 마스크를 쓰고, 칸막이 속에서 인터뷰를 하는 게 처음이라 낯설다. 그렇지만 즐겁게 해보겠다"며 말문을 열었고, 주원은 "마스크를 써도 여신님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희선은 "1인 2역을 맡게 됐다. 그 중 하나는 주원의 엄마다. 처음에는 이렇게 큰 주원의 엄마를 할 수 있을까 싶었는데, 모성애라는 것은 결국 같더라"며 "오히려 천재 물리학자인 윤태이 쪽을 연기하는 게 더 힘들었다. 강의를 하는 장면이 어려웠지만 즐겁게 촬영을 했다"고 고백했다.

또 주원은 "3년 반 만의 복귀작으로 '앨리스'를 선택한 이유는 간단했다. 내가 본 대본 중 제일 재밌고, 캐릭터가 좋았다"면서 "벌써 3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사실 이 장소에서 지난 작품 제작발표회를 하고 바로 다음날 군대에 갔는데, 다시 돌아와서 제작발표회를 하니 감회가 새롭다. 너무 설렌다"고 덧붙였다.

'앨리스'는 28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