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SC리뷰] "세리야 왜이러냐" 김준호X박세리, 고향오빠동생 '찐'케미..예능감 폭발 大폭소

고재완 입력 2020.08.24. 08:27

tvN '서울촌놈'이 네 번째 홈타운인 대전으로 떠났다.

이들을 맞이하는 대전 토박이 셀럽은 박세리, 김준호, 한다감.

국민 골프영웅 박세리부터 뼛속까지 개그맨 '뼈그맨' 김준호, 한밭고 전설 배우 한다감까지 서로 "내가 대전의 자랑"이라고 주장하는 세 토박이가 넘치는 대전 스웩을 선보였다.

이에 김준호는 "자꾸 이러면 대전이 바보 도시가 된다"면서, "김밥을 맞힐 때 바로 말 놓을 뻔했다. 세리야, 왜 이러냐"라고 분통을 터뜨려 모두를 폭소케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tvN '서울촌놈'이 네 번째 홈타운인 대전으로 떠났다.

23일 방송한 '서울촌놈'에서는 차태현, 이승기가 네 번째 홈타운 대전으로 향했다. 이들을 맞이하는 대전 토박이 셀럽은 박세리, 김준호, 한다감. 국민 골프영웅 박세리부터 뼛속까지 개그맨 '뼈그맨' 김준호, 한밭고 전설 배우 한다감까지 서로 "내가 대전의 자랑"이라고 주장하는 세 토박이가 넘치는 대전 스웩을 선보였다.

전국에서 가장 재미없는 도시, 일명 '노잼도시'로 알려져있는 대전의 '대유잼' 반전이 기대되는 상황. '대전 사람은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다'는 편견을 깨기 위한 '감정 표현 대결'까지 펼쳐졌다. 또 이날도 즉석 팬 사인회가 열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전 핫플레이스 전문가 한다감의 지휘 아래 대전의 매력을 듬뿍 느낄 수 있는 핫한 곳들이 등장했다. 특히 청년 김준호가 '큰 그림'을 그렸던 시초가 된 대전 시내 한복판에서 다시 한 번 007 미팅 작전이 펼쳐졌다.

김준호는 박세리가 추천한 식당을 찾아 누룽지 닭백숙과 오리 수육을 걸고 서울촌놈팀과 릴레이 스피드 퀴즈 대결을 펼쳤다. 시작 전부터 개그 욕심 금지령을 받은 김준호는 첫 번째 문제 '김밥'을 진지한 몸짓으로 설명했으나, 중간 전달자인 박세리가 정답을 맞혀버리자 찐 당황을 표현했다.

거듭된 실수에 작전타임을 외치고 중간 전달자를 교체했지만, 이번에도 김준호가 제대로 설명한 'E.T'를 한다감이 바로 정답을 말해버려 결국 대전팀이 미션에 실패했다. 이에 김준호는 "자꾸 이러면 대전이 바보 도시가 된다"면서, "김밥을 맞힐 때 바로 말 놓을 뻔했다. 세리야, 왜 이러냐"라고 분통을 터뜨려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한 대전시 교통의 날 이름을 맞히는 퀴즈에서 자신이 말한 오답에 박세리가 곧장 답을 주워 먹자 "우리 세리 감독님이 흘린 거 좋아하는 것 같다"며 티격 케미를 발산했다. 나아가 대전시 청년 잡지의 이름 '보슈'를 맞혔지만 제작진의 태클로 정답을 한다감에게 빼앗기자 "유호진 PD 오랜만이다"라며 무기를 들고 일어나 포복절도를 선사했다.

이후 계룡산에서 공부한 역학 도사와 마주한 김준호는 "한겨울 마당에 피워놓은 모닥불 같은 사주, 46세부터 운이 바뀌었다. IC로 들어가 고속도로를 탔다"는 칭찬에 "혹시 절벽은 없나요?"라고 되물어 큰 웃음을 안겼다. 또한 "산과 잘 맞는다. 물은 재수가 없다"는 도사의 말에 "저번 달에 물이 보이는 곳으로 이사했다. 빨리 취소하고 '퉤퉤퉤' 해달라"고 떼를 써 이날 웃음의 화룡점정을 찍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