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뉴시스

현아, 건강상 이유로 신곡 발표 잠정 연기.."치료와 안정 필요"

강진아 입력 2020.08.22. 11:04

가수 현아(HyunA)가 신곡 발표를 앞두고 건강상 이유로 발매 및 활동을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현아의 소속사 피네이션(P NATION)은 22일 "현아가 건강상의 이유로 신곡 발표와 활동을 잠정 연기하게 됐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주신경성 실신 재발..활동 어려워"
당초 오는 26일 새 싱글 발매 예고해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가수 현아가 지난해 11월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싱글앨범 '플라워샤워(FLOWER SHOWER)'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1.05.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가수 현아(HyunA)가 신곡 발표를 앞두고 건강상 이유로 발매 및 활동을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현아의 소속사 피네이션(P NATION)은 22일 "현아가 건강상의 이유로 신곡 발표와 활동을 잠정 연기하게 됐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피네이션은 "현아는 새 싱글 발표를 시작으로, 올해 안에 자신의 첫 정규앨범 발매까지 오랜 시간을 두고 누구보다 의욕적으로 활동을 준비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현아가 본인이 우울증 및 공황 장애가 있으며 미주신경성 실신이란 진단을 받았음을 대중 앞에 처음으로 어렵게 고백한 이후, 다음주로 예정된 싱글 발매와 하반기 예정된 정규앨범 발매에 최선과 최상의 모습을 보여 드리고자 오랜기간 꾸준히 치료를 병행해왔다"고 설명했다.

피네이션은 "하지만 그동안의 부단한 의지와 노력에도 불구하고, 최근 다시 미주신경성 실신을 하는 상황들이 발생했다"며 "당사는 아티스트를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는 소속사로서, 현 시점에서 아티스트에게 최우선으로 필요한 것은 충분한 치료와 안정이라는 결론에 다다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주 앞두고 있던 싱글 발매와 활동 역시 더는 진행이 매우 어려운 상황으로 건강이 회복될 때까지 잠정적으로 활동을 연기하고자 한다"며 "현아가 안정을 되찾고 건강한 모습으로 활동을 재개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컴백을 기다리셨을 팬 여러분들을 비롯해 모든 관계자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돼 대단히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앞서 현아는 9개월만에 컴백을 예고했다. 소속사는 현아가 오는 26일 새 디지털 싱글 '굿걸(GOOD GIRL)'을 발매한다고 밝힌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