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마이데일리

[단독] AOA 출신 초아, 전 소속사 임원 설립 신생 회사서 새출발

입력 2020.08.21. 14:18

걸그룹 AOA 출신 초아(본명 박초아·30)가 신생 기획사에 새둥지를 틀었다.

21일 연예계 관계자에 따르면 초아는 FNC엔터테인먼트 창립 멤버이자 상무였던 김영선 대표가 세운 신생기획사 그레이트엠엔터테인먼트에서 새출발한다.

김 대표는 FNC엔터테인먼트 재직 시절 그룹 FT아일랜드, 씨엔블루, AOA, 엔플라잉, SF9, 체리블렛, 배우 정해인 등 소속사 간판 스타들을 발굴하고 기획한 인물이다.

초아는 2012년 AOA로 데뷔해 2017년 6월까지 활동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걸그룹 AOA 출신 초아(본명 박초아·30)가 신생 기획사에 새둥지를 틀었다.

21일 연예계 관계자에 따르면 초아는 FNC엔터테인먼트 창립 멤버이자 상무였던 김영선 대표가 세운 신생기획사 그레이트엠엔터테인먼트에서 새출발한다.

김 대표는 FNC엔터테인먼트 재직 시절 그룹 FT아일랜드, 씨엔블루, AOA, 엔플라잉, SF9, 체리블렛, 배우 정해인 등 소속사 간판 스타들을 발굴하고 기획한 인물이다.

초아는 2012년 AOA로 데뷔해 2017년 6월까지 활동했다. 팀 내 맏언니이자 메인보컬로 AOA의 이름을 알리는데 큰 힘을 보탰던 멤버로, 여러 예능에서도 활약하며 인기를 끌었다. 그러다 우울증과 불면증 등을 이유로 연예계 활동을 중단을 중단했고, 긴 재충전의 시간을 보냈다.

초아는 최근 KBS 2TV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 OST 가창에 참여하면서 AOA 탈퇴 이후 3년 만에 복귀 움직임을 보였다. 실제 초아가 솔로 가수 데뷔를 위해 새 소속사를 물색 중이란 설도 나오면서, 가요계 안팎의 관심이 집중됐던 상황이다.

초아는 과거 함께 일했던 김 대표와 다시 인연을 맺고 소속사 1호 연예인이 되면서, 전폭적인 지원 속에 복귀를 할 수 있게 됐다.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