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MK스포츠

'비밀의 숲2' 배두나, 통영사건 용의자에 질문 폭발.."왜 뽑았어요?"

김나영 입력 2020. 08. 15. 22:03

기사 도구 모음

'비밀의 숲2' 배두나와 최재웅이 통영사건 용의자를 찾아갔다.

15일 오후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에서는 한여진(배두나 분)과 장건(최재웅 분)이 통영사건을 파헤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여진과 장건은 통영사건의 용의자로 추측되는 인물을 찾았다.

장건은 "통영에는 왜 갔어요? 왜 하루만에 올라왔어요?"라고 거듭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비밀의 숲2’ 배두나와 최재웅이 통영사건 용의자를 찾아갔다.

15일 오후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에서는 한여진(배두나 분)과 장건(최재웅 분)이 통영사건을 파헤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여진과 장건은 통영사건의 용의자로 추측되는 인물을 찾았다. 장건은 “어젯밤에 통영 계셨죠?”라고 물었다.

‘비밀의 숲2’ 배두나와 최재웅이 통영사건 용의자를 찾아갔다. 사진=‘비밀의 숲2’ 캡쳐
용의자는 “왜 그러세요? 뭐가 잘못됐습니까?”라며 당황한 듯한 표정을 지었다. 한여진은 “왜 잘못됐냐고 묻는 건데요?”라고 꼬리를 잡았다.

장건은 “통영에는 왜 갔어요? 왜 하루만에 올라왔어요?”라고 거듭 물었다. 용의자는 “왜 뒷조사를 해요?”라고 발끈했다.

한여진은 “왜 뽑았어요?”라며 통제선을 언급하지 않은 채 애매모호하게 물어봤다. 그러자 용의자는 “안 뽑았어요”라고 소리쳤다.

두 사람은 용의자임을 눈치챘고, 경찰서로 데려가 조사를 시작했다.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