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아시아경제

공유도 '조용한 선행'..본명으로 수재민 돕기 기부금 1억원 쾌척

김봉주 입력 2020.08.15. 05:37

배우 공유가 폭우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을 돕기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14일 배우 공유는 본명 공지철로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억 원을 기부했다.

앞서 공유는 지난 2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에 써달라며 사랑의 열매에 1억 원을 기부한 바 있다.

한편, 공유는 영화 '서복'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김태용 감독의 신작 '원더랜드'를 촬영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공유가 폭우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을 돕기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사진=매니지먼트 숲 제공.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배우 공유가 폭우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을 돕기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14일 배우 공유는 본명 공지철로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억 원을 기부했다.

앞서 공유는 지난 2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에 써달라며 사랑의 열매에 1억 원을 기부한 바 있다.

한편, 공유는 영화 '서복'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김태용 감독의 신작 '원더랜드'를 촬영하고 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