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보이스트롯' 황민우 "母 베트남 사람..악플 때문에 마음 아팠다" 고백

이지현 기자 입력 2020. 08. 15. 00:02 수정 2020. 08. 15. 00:06

기사 도구 모음

'보이스트롯' 황민우가 눈물을 흘렸다.

14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보이스트롯'에서 황민우는 박희진과 3라운드 미션인 '1 대 1 데스매치'를 벌였다.

황민우는 "사실 엄마가 베트남 분이시다"라고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이날 미션 결과, 황민우는 박희진을 꺾고 4라운드에 진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BN '보이스트롯'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보이스트롯' 황민우가 눈물을 흘렸다.

14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보이스트롯'에서 황민우는 박희진과 3라운드 미션인 '1 대 1 데스매치'를 벌였다.

무대를 마친 황민우는 공연장을 찾아온 엄마에 대한 얘기를 꺼냈다. 황민우는 "사실 엄마가 베트남 분이시다"라고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이어 "'리틀 싸이'로 활동할 때 악플을 많이 받았다. 저한테 악플 다는 건 괜찮은데 엄마한테 베트남 사람이라고 심한 말을 하시더라"고 덧붙였다.

황민우는 "마음이 굉장히 아팠다. 엄마한테 너무 미안했다"고 고백하며 울컥했다. 이를 지켜보던 황민우의 엄마도 함께 눈시울을 붉혔다.

황민우는 "엄마.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할 테니까 지켜봐 줘. 사랑해"라며 진심을 전했다. 이날 미션 결과, 황민우는 박희진을 꺾고 4라운드에 진출했다.

ll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