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뉴스엔

'디바' 신민아 "매일 지상 2시간+수중 1시간 반 다이빙 훈련, 적합한 근육 키워"

배효주 입력 2020.08.13. 11:40

신민아가 다이빙 선수 역할을 맡아 기울인 노력을 전했다.

신민아는 8월 1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디바'(감독 조슬예) 제작보고회를 통해 선수 못지 않은 훈련양을 자랑했다.

영화 촬영 4개월 전부터 이유영과 함께 매일 훈련했다는 신민아는 "지상 훈련 2시간, 수중 다이빙 1시간 반 정도 했다. 조금씩 기초를 늘려가며 보여드릴 수 있는 최고 단계까지 훈련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배효주 기자]

신민아가 다이빙 선수 역할을 맡아 기울인 노력을 전했다.

신민아는 8월 1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디바'(감독 조슬예) 제작보고회를 통해 선수 못지 않은 훈련양을 자랑했다.

영화 촬영 4개월 전부터 이유영과 함께 매일 훈련했다는 신민아는 "지상 훈련 2시간, 수중 다이빙 1시간 반 정도 했다. 조금씩 기초를 늘려가며 보여드릴 수 있는 최고 단계까지 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이빙 선수에 적합한 근육, 적합한 운동이 따로 있어서 그 위주로 훈련했다. 다행히 수영장 장면이 많아서 촬영 중간 중간 연습할 수 있었다. 운동은 잠깐 쉬면 잊어버리게 되지 않나.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촬영하면서 계속 훈련했던 기억이 난다"고 노력을 전했다.

한편 9월 개봉하는 영화 '디바'는 다이빙계의 퀸 ‘이영’(신민아 분)이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한 후, 잠재되었던 욕망과 광기가 깨어나며 일어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