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스포츠동아

일주일 격차로 컴백하는 슈퍼엠·방탄소년단·블랙핑크의 닮은꼴 전략

이정연 기자 입력 2020. 08. 13. 06:57

기사 도구 모음

역시 '노는 물'이 다르다.

세계적 인기를 얻고 있는 그룹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슈퍼엠과 블랙핑크가 일주일 격차로 잇달아 컴백하면서 비슷한 행보를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글로벌시장 집중 공략"오후 1시" 음원 공개 포문을 여는 그룹은 슈퍼엠이다.

일주일 후인 21일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를 전 세계 동시 발표하는 방탄소년단 역시 음원과 뮤직비디오 공개 시간을 이날 오후 1시로 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① 오후 1시 공개 ② 맛보기 싱글 ③ 글로벌 확장
美 동부 기준 오전 0시 음원 공개
정규앨범 전 싱글곡 선공개 전략
전세계 동시 공개·해외 공략 박차
그룹 슈퍼엠-방탄소년단-블랙핑크(위쪽부터).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빅히트엔터테인먼트·YG엔터테인먼트
역시 ‘노는 물’이 다르다.

세계적 인기를 얻고 있는 그룹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슈퍼엠과 블랙핑크가 일주일 격차로 잇달아 컴백하면서 비슷한 행보를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직전 앨범까지 세계 양대 팝음악 차트로 꼽히는 미국 빌보드와 영국 오피셜 차트를 휩쓴 이들이기에 새롭게 내놓을 신보에 전 세계의 이목이 쏠린다. 이들 역시 “제대로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드러내고 있다.

글로벌시장 집중 공략…“오후 1시” 음원 공개 포문을 여는 그룹은 슈퍼엠이다. ‘SM 어벤저스’라 불리는 이들은 14일 새 싱글 ‘100’(헌드레드)을 내놓으며 첫 번째 정규 앨범의 시동을 건다. 글로벌시장을 직접 겨냥하기 위해 한국시간 기준(이하 동일) 이날 오후 1시에 음원을 발표한다. 보통 국내에서 음원을 공개하는 시간은 오후 6시. 하지만 미국 동부시간 오전 0시 기준으로 새 싱글 곡을 발표하기로 했다.

이들 뿐만 아니다. 일주일 후인 21일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를 전 세계 동시 발표하는 방탄소년단 역시 음원과 뮤직비디오 공개 시간을 이날 오후 1시로 택했다. 일반적인 퇴근 시간을 감안해 신곡을 대체로 오후 6시에 발표해왔던 이들이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시간을 변경했다.

28일 새 싱글을 발표하는 블랙핑크도 오후 1시를 ‘디(D)데이 에이치(H)-아워’로 정하고 마지막 점검에 들어갔다.

정규앨범 발표 전 싱글 곡으로 ‘맛보기’ 세 그룹 모두 이번에 발표하는 곡은 정규앨범에 앞서 선보이는 싱글 곡이다. 10곡 이상의 노래를 담은 정규앨범을 내놓기 전 ‘맛보기’용으로 1∼2곡을 먼저 공개해 분위기를 띄우는 방식을 택했다.

슈퍼엠은 9월1일 또 다른 싱글 ‘호랑이(Tiger Inside)’를 발표한 뒤 같은 달 25일 첫 번째 정규앨범 ‘슈퍼 원(Super One)’을 선보인다. ‘100’과 ‘호랑이’를 공개하면서 ‘우리는 모두 특별한(Super) 존재로서 각자의(One) 힘을 가지고 있다’, ‘하나 된 힘으로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자’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방탄소년단도 구체적인 발표 시기는 결정하지 않았지만, ‘다이너마이트’를 공개한 후 새 정규앨범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들은 앞서 “정규앨범을 만드는 과정에서 좋은 노래가 나왔고, 먼저 들려드리고 싶었다. 무엇보다 예상하지 못했던 상황(코로나19)에 저희에게도 새로운 돌파구가 필요했고, 신선한 시도이자 도전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10월2일 정규 1집 발표를 앞두고 있는 블랙핑크는 앞서 6월 ‘하우 유 라이크 댓’에 이어 28일 두 번째 싱글 곡을 선 공개한다. 이번엔 미국 출신 가수 겸 배우 셀레나 고메즈와 손잡고 협업곡을 발표한다.

글로벌 무대 확장

이들은 그동안 해외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온 만큼 음원을 전 세계 동시 공개하는 것은 물론 글로벌 활동까지 계획하고 있다.

지난해 아시아 가수로는 최초로 데뷔 앨범을 통해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1위에 올랐던 슈퍼엠은 11개월 만에 신곡을 발표하고 활동에 나서면서 대대적인 프로모션과 글로벌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블랙핑크도 “2020년 체계적이고 철저한 계획과 실천으로 글로벌시장을 집중 공략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미 첫 무대를 확정했다. 31일 오전 9시 미국 음악시상식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MTV Video Music Awards·VMAs)’에서 신곡을 공개하고, 시상식에 앞서 미국 유명 방송프로그램에 잇따라 출연한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