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포츠동아

'데뷔 9주년 기념' 박서준 공식 팬카페, 밀알복지재단에 성금 기부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입력 2020. 08. 12. 07:58

기사 도구 모음

기부금은 밀알복지재단을 통해 저소득가정 시청각장애인들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한편 박서준 공식 팬카페 박스오피스가 기부금을 전달한 밀알복지재단은 1993년 '장애인의 완전한 사회통합'을 목표로 설립된 장애인 복지 전문기관으로, 장애아동의료비지원사업을 비롯해 장애인 특수학교,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장애인 공동생활시설 등 장애인의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밀알복지재단은 배우 박서준 팬카페 PARK's office(박스오피스)가 박서준의 데뷔 9주년을 맞아 공식 데뷔일인 8월 12일에 3백45만60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기부금은 밀알복지재단을 통해 저소득가정 시청각장애인들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밀알복지재단은 지난 4월 국내 최초의 시청각장애인지원센터인 ‘헬렌켈러센터’를 설립한 단체로, 시각과 청각의 중복장애로 어려움을 겪는 시청각장애인들을 위해 입법운동과 인식개선캠페인 등 시청각장애인 권리 증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박스오피스는 시청각장애인이 처한 어려움에 관심을 갖고 박서준의 특별한 기념일마다 꾸준히 선행을 펼쳐왔다. 지난 5월에는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제작발표회에 쓰인 쌀 화환 300kg를 기부했으며, 작년 12월 16일 박서준 생일에도 기부금을 전달한 바 있다.

박스오피스의 기부는 배우 박서준이 전한 ‘선한 영향력’이 원인이 됐다. 이전부터 꾸준히 나눔을 실천해 온 박서준은 지난 2월 코로나 극복을 위해 거액의 성금을 쾌척한 데 이어 이번 폭우로 피해를 본 수재민을 위해서도 1억 원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스오피스 관계자는 "박서준 배우의 데뷔 9주년을 특별하게 기념하고자 회원들이 십시일반 성금을 모아 기부를 하게 됐다”며 "도움이 필요한 분들께 잘 전달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밀알복지재단 정형석 상임대표는 “시청각장애인을 향한 꾸준한 관심과 나눔을 보여주고 계신 박스오피스에 감사드린다”며 “보내주신 기부금은 팬분들의 뜻에 따라 도움이 필요한 시청각장애인 가정에 잘 전달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박서준 공식 팬카페 박스오피스가 기부금을 전달한 밀알복지재단은 1993년 ‘장애인의 완전한 사회통합’을 목표로 설립된 장애인 복지 전문기관으로, 장애아동의료비지원사업을 비롯해 장애인 특수학교,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장애인 공동생활시설 등 장애인의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국내 49개 운영시설을 통해 장애인뿐 아니라 노인과 아동, 지역사회를 위한 다양한 복지사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해외 14개국에서도 아동보육, 보건의료, 긴급구호 등 국제개발협력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