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박은영 "남편과 통장잔고 서로 몰라, 오히려 편해" (비스)[결정적장면]

유경상 입력 2020. 08. 12. 06:00

기사 도구 모음

박은영이 남편과 수입을 따로 관리한다고 밝혔다.

뒤이어 박은영은 남편이 키스를 거부한다며 "거부라기보다 키스 자체를 안 좋아한다. 위생상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 마지막 키스는 코로나 이전이다"고 말했고, 박나래는 "왜 남편과 거리두기를 하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박은영은 남편과 서로 통장잔고를 모른다며 "먹는 건 제가 내고 남편이 관리비나 부수적인 것들을 낸다"고 밝히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은영이 남편과 수입을 따로 관리한다고 밝혔다.

8월 1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팽현숙 최송현 박은영 이세영 혜림이 출연했다.

이날 박은영은 지난 9월 결혼, 9개월차 신혼생활을 공개하며 “지지고 볶고 살고 있다. 깨 볶는 냄새 났다가 정말 지지는 소리 났다가 그렇게 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은영은 주말마다 남편이 친구들과 집에서 술을 마신다며 “결혼 안한 친구 4명이 있다. 그 친구들 빨리 장가보내고 싶다. 평일에는 일찍 들어온다. 평일에는 때하면 집에 들어와서 꼭 집밥을 먹어야 하는 거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뒤이어 박은영은 남편이 키스를 거부한다며 “거부라기보다 키스 자체를 안 좋아한다. 위생상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 마지막 키스는 코로나 이전이다”고 말했고, 박나래는 “왜 남편과 거리두기를 하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박은영은 남편과 서로 통장잔고를 모른다며 “먹는 건 제가 내고 남편이 관리비나 부수적인 것들을 낸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숙은 “개인 재산이 얼마인지 모르는 부부들이 굉장히 많다”고 거들었고, 박은영은 “남편이 금융을 하다 보니 돈 계산이 빠르다. 전 그런 걸 모르니까 오히려 편하더라”고 말했다.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