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한국일보

강다니엘 "벌레 잡아주는 반려묘 덕에 행복해"

정한별 입력 2020. 08. 11. 21:52

기사 도구 모음

가수 강다니엘이 반려묘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 쿨FM '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에는 강다니엘이 게스트로 함께했다.

이에 강다니엘은 "바퀴벌레가 나오면 포기하고 집 밖에서 잔다. 이후 해충방제업체의 도움을 받는다"고 답했다.

강다니엘은 "반려묘를 벌레 앞에 두기도 한다. 그렇게 하면 벌레를 잡아준다"고 이야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다니엘이 KBS 쿨FM '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에서 반려묘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강다니엘 SNS 제공

가수 강다니엘이 반려묘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 쿨FM '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에는 강다니엘이 게스트로 함께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벌레를 무서워한다는 강다니엘에게 "혼자 있을 때 벌레가 나오면 어떻게 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강다니엘은 "바퀴벌레가 나오면 포기하고 집 밖에서 잔다. 이후 해충방제업체의 도움을 받는다"고 답했다.

강다니엘은 이어 또 다른 해결 방법을 소개해 시선을 모았다. 강다니엘은 "반려묘를 벌레 앞에 두기도 한다. 그렇게 하면 벌레를 잡아준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반려묘가 듬직해서 너무 좋다. 행복하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는 매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