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데일리

대형 신인 최성은 '괴물' 주연 확정, 신하균·여진구와 호흡 [공식]

김보영 입력 2020. 08. 11. 11:08

기사 도구 모음

대형 신인 최성은이 JTBC '괴물' 주연으로 출연을 확정 짓고 거침없는 행보를 걷는다.

'괴물'(연출 심나연, 극본 김수진,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JTBC스튜디오)은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법과 원칙까지 부숴버린 두 남자의 이야기다.

앞서 신하균, 여진구가 출연을 확정 지은만큼 괴물 신예 최성은의 합류가 어떤 시너지를 불러일으킬지 기대가 쏠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대형 신인 최성은이 JTBC ‘괴물’ 주연으로 출연을 확정 짓고 거침없는 행보를 걷는다.

배우 최성은. (사진=에이스팩토리)
‘괴물’(연출 심나연, 극본 김수진,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JTBC스튜디오)은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법과 원칙까지 부숴버린 두 남자의 이야기다. ‘괴물은 누구인가! 너인가. 나인가. 우리인가’라는 질문을 끊임없이 던지며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좇는다.

이 드라마는 특히 ‘열여덟의 순간’에서 감각적이고 세밀한 연출을 선보인 심나연 감독과 ‘매드독’ 등 짜임새 있는 필력으로 호평받은 김수진 작가가 의기투합해 치밀한 심리스릴러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여성 주인공으로 합류한 최성은은 극 중 정육점 사장 유재이로 분한다. 고기를 단번에 해체하는 칼의 고수이자 홀로 고향을 지키며 팍팍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 인물이다. 그는 만양 파출소 경찰인 이동식(신하균 분), 한주원(여진구 분)과 함께 걷잡을 수 없는 소용돌이에 휩싸여 진실을 좇을 예정이다. 진실을 향해 다가서는 유재이의 활약에 이목이 집중된다.

최성은은 특히 유재이의 복잡다단한 내면을 생생한 표현력과 탄탄한 연기력으로 그려낼 예정이다. 앞서 신하균, 여진구가 출연을 확정 지은만큼 괴물 신예 최성은의 합류가 어떤 시너지를 불러일으킬지 기대가 쏠린다. 지난해 영화 ‘시동’으로 데뷔와 동시에 충무로 대형 신인으로 우뚝 선 최성은은 최근 한국판 오리지널 SF 앤솔러지(anthology) 시리즈 ‘SF8’의 ‘우주인 조안’에서 주인공 이오 역을 맡아 자신만의 색으로 완성도 높은 캐릭터를 구축해냈다. 최성은이 만들어 낼 ‘유재이’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한편 JTBC ‘괴물’은 2021년 상반기 첫 방송된다.

김보영 (kby5848@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