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방구석1열' 박해준 "'부부의 세계' 너무 나빠 도망치고 싶었던 작품"

황수연 입력 2020. 08. 09. 10:47

기사 도구 모음

배우 박해준이 '부부의 세계' 출연을 망설였다고 말했다.

9일 방송된 JTBC '방구석1열'에는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독보적인 캐릭터를 탄생시킨 배우 박해준 특집이 전파를 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박해준이 '부부의 세계' 출연을 망설였다고 말했다.

9일 방송된 JTBC '방구석1열'에는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독보적인 캐릭터를 탄생시킨 배우 박해준 특집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해준은 "'부부의 세계'가 드라마 첫 주연이었다"며 "보통 드라마보다는 잘 될거라는 기대는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집에서 원작을 찾봤는데 안 되겠더라. 나를 어떻게 생각할까 걱정이 되고 다른 악역과 다르게 부부의 문제를 다루니까 정말 나빠보였다"고 털어놨다.

박해준은 "이 작품에서 도망칠 방법이 없을까 안 할 수 없는 방법이 없을까 싶어서 변영주 감독님에게 연락했다. 혹시 영화를 하면 거기 들어가서 도망치려고 했는데 오히려 '무슨 소리냐'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변영주 감독은 "박해준 배우가 제게 '드라마 주연이고 상대역이 김희애 배우'라고 했다. 그래서 무조건 하라고 했다. 역할이 안 좋다길래 '네가 이제껏 한 것보다 뭐가 더 안 좋겠냐'고 했다. 그리고 기대를 하고 '부부의 세계' 1회를 봤는데 마약 파는 조직폭력배보다 더 나쁠지 몰랐다"고 웃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