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아시아경제

"후회보단 뿌듯함"..'온앤오프' 조세호, 6개월간 30kg 감량→바디프로필 촬영

박희은 입력 2020.08.09. 10:03

조세호가 체중 감량 성공 후 바디 프로필을 촬영했다.

8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서는 30kg 감량한 후 바디 프로필을 촬영하는 조세호의 모습이 공개됐다.

조세호는 6개월 만에 식단 조절과 운동으로 생애 첫 다이어트에 성공하며 체중 30kg, 그 중 체지방만 무려 17.7kg를 감량하는데 성공했다.

트레이너의 설득에 조세호는 프로필 촬영 찍기에 동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tvN '온앤오프' 방송화면 캡처
사진= tvN '온앤오프'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박희은 인턴기자] 조세호가 체중 감량 성공 후 바디 프로필을 촬영했다.

8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서는 30kg 감량한 후 바디 프로필을 촬영하는 조세호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조세호는 헬스장으로 향했고 운동한 지 6개월이라며 체성분 검사 결과지를 받아들었다. 조세호는 6개월 만에 식단 조절과 운동으로 생애 첫 다이어트에 성공하며 체중 30kg, 그 중 체지방만 무려 17.7kg를 감량하는데 성공했다.

조세호는 "30대 마지막인데 이번만큼은 지켜야 하지 않을까라는 스스로의 다짐이었다"고 밝혔다

트레이너는 조세호에게 "6개월 간 노력하지 않았냐. 몸이 많이 변한 거 같다"면서 "뽐내듯 찍는다기 보다 언제 또 망가질지 모르는데. 한번 프로필 사진 찍어 보는 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이어 "누구한테 보여주기 위한 게 아니다. 자신에게 보여지는 것"이라고 설득했다. 트레이너의 설득에 조세호는 프로필 촬영 찍기에 동의했다.

촬영장에서 조세호는 테스트 촬영으로 사진 속 자신의 몸 상태를 확인했다. 보디 메이크업도 추가하고 근육 펌핑 운동도 했지만 눈에 보이는 늘어진 뱃살 때문에 표정이 굳어갔다.

이에 조세호는 "사진을 찍으니까 스스로 측은한 느낌이 든다. 솔직히 말하면 너무 힘들었다'며 "누구한테 잘 보이려는 것도 아니고 멋져 보이고 싶어서 했던 것도 아니고 그냥 건강해지고 싶어서 한 건데 보여주기 부끄럽다. 잘 만든 몸이 아니니까. 한편으로는 장하다 생각이 들면서도 많은 감정이 든다"고 눈물을 보였다.

그러나 감정을 추스린 조세호는 다시 촬영에 임했다. 그는 "그래도 해보고 나니까 후회보다 뿌듯함이 더 크고 이걸 조금이라도 이겨낸 스스로에 대한 기쁨이 커서 지금은 만족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나에게 살은 예쁘든 안 예쁘든 내 것"이라며 "그 누구도 쉽게 평가해서 안 되는 스스로의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남겼다.

박희은 인턴기자 aaa341717@asiae.co.kr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