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살벌 인상 박성웅→상견례 프리패스상 이상윤, '아형' 달군 반전 매력[어제TV]

이하나 입력 2020. 08. 09. 06: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박성웅, 이상윤, 엄정화, 이선빈이 유쾌한 입담을 자랑했다.

8월 8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영화 ‘오케이 마담’의 주역 엄정화, 박성웅, 이상윤, 이선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선빈의 등장에 이수근은 “얼굴이 좋아졌다”고 인사를 건넸다. 이선빈은 “전보다 화장을 깔끔하게 해봤다”고 답했지만, 이수근은 “화장이 문제가 아니라 되게 좋아 보인다”며 공개 열애 중인 이광수를 간접 언급하며 이선빈을 놀렸다.

이상윤은 ‘핸섬 타이거즈’에서 선수와 감독으로 만났던 서장훈과 재회했다. 이상윤은 “사실 그렇게 많이 친하지는 않다”며 “농구에 대한 사랑이 높으니까 예능이라고 해도 타협이 안 된 것 같다. 사실 약간은 타협해도 되는데”라고 말해 서장훈을 당황시켰다.

세 번째 출연한 박성웅은 계속 출연한 이유로 “재밌어”라고 답해 등장부터 웃음을 선사했다. 형님들은 박성웅이 좋은 일을 해도 무서운 연예인 1위로 뽑힌 것을 언급했다. 박성웅은 “내가 놀라진 않고 다른 사람들이 보면 놀라겠다고 생각했다. 빌딩 엘리베이터에서 내가 있으니까 안타더라”고 무서워 보이는 이미지를 인정했다.

형님들은 ‘오케이 마담’에서 박성웅이 착한 남편, 이상윤이 비행기 납치범 역할을 맡았다고 하자 “말도 안 된다”고 깜짝 놀랐다. 이상윤은 SBS 드라마 ‘VIP’ 속 불륜남은 악역이 아니었다는 말에 형님들이 발끈하자 “비행기를 납치하는 건 분명 잘못된 일이다. 그런데 사랑에 빠진건 죄가 아니잖아”라며 “‘VIP’ 때도 인물을 미워할 수는 있지만 왜 나를 미워하나. 내가 잘못한 건 아니지 않나”고 억울해 했다.

엄정화와 이선빈은 ‘오케이 마담’ 속 액션 연기를 소화하기 위해 액션 스쿨을 다녔다고 밝혔다. 토할 정도로 힘들었다는 이선빈 말에 액션스쿨 1기 출신인 박성웅은 자신의 경험담을 늘어 놓으며 즉석에서 액션 연기 팁을 공유했다.

엄정화는 네 사람이 이번 영화를 통해 처음 만났지만 분위기가 굉장히 좋았다고 자신하며 현장 분위기 메이커는 박성웅이었다고 전했다. 아재개그를 많이 한다는 이선빈의 폭로에 박성웅은 “아재개그 책도 샀다. 이걸 우리 아들이 공부한다. 계속 옆에서 맞혀보라고 한다. 맞히다 보면 하나 얻어 걸려서 나도 웃긴다”고 아재개그 사랑을 드러냈다.

또 출연자들은 이상윤은 진지해 보이는 이미지와 달리 반전 매력이 있다고 밝혔다. 춤을 잘 춘다고 했다는 폭로에 이상윤은 “춤을 잘 추지는 못하고 잘 추는 분한테 배웠다”며 JYP 박진영에게 배운 6개 동작을 엄정화 ‘포이즌’에 맞춰 선보였다. 그러나 허술한 동작에 형님들과 출연자 모두 당황하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상윤은 공익근무요원 복무 당시 퇴근길에 길거리 캐스팅으로 배우가 됐다고 밝혔다. 학업과 배우 일을 병행하기 힘들어 서울대학교를 관두려고 했으며, 오랜 기간을 걸쳐 졸업은 했다고 말했다.

나를 맞혀봐 코너에서 박성웅은 신인 때 송강호 덕분에 오디션을 보고 영화 ‘반칙왕’에 출연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당초 박성웅은 체육사 사장 역할로만 출연했지만, 연기를 눈여겨 본 김지운 감독의 제안으로 복면 레슬러 역까지 맡게 됐다.

‘아는 형님’ 출연을 위해 엄정화 댄스 메들리 퍼포먼스를 선보인 이선민은 이상민을 음악인으로 느낀 순간을 회상했다. 해외여행 프로그램 촬영지에서 이상민이 술에 취한 상태에서도 무의식적으로 젬베를 치는 것을 보고 그의 음악을 향한 사랑을 느꼈다고 전했다.

이상윤은 상견례 프리패스상이라는 말을 들을 때마다 “딸들은 나를 좋아할까라는 생각을 했따”고 말했다. 그는 “친한 친구들이 결혼해서 잘 지내는 모습을 보고 싶으면 같이 어울리고 싶다”며 결혼하고 싶은 순간을 꼽았다.

엄정화는 ‘포이즌’ 활동 당시 댄서로 활동했던 코요태 김종민에 대한 문제를 냈다. 엄정화는 “지방 행사를 가면 팬들이 끝이 없었다. 나는 노룩이다”며 당시 김종민의 높은 인기를 증언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