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아침마당' 김보민, 김남일 투자 야망→황소 고집 폭로(ft.사랑꾼)[종합]

배효주 입력 2020.08.07. 09:34

김보민 아나운서가 '아침마당'에 출연해 남편인 김남일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겸 현 성남FC 감독에 대한 폭로전을 펼쳤다.

이에 김보민 아나운서는 "김남일 감독이 이 방송을 봐야 할 것 같다"고 운을 뗐다.

김보민 아나운서는 김남일 감독에 대해 "맛집에 가면 항상 그 주인을 불러서 '이 집 장사 잘되나' '이걸 얼마에 인수를 했나' 묻는다"고 말했다.

이에 김보민 아나운서는 김남일 감독이 고집도 세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배효주 기자]

김보민 아나운서가 '아침마당'에 출연해 남편인 김남일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겸 현 성남FC 감독에 대한 폭로전을 펼쳤다.

8월 7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 김보민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이날 김보민 아나운서는 '나이 들어 하지 말아야 할 다섯 가지'라는 이야기 주제에 대해 "제가 40대에 접어든 지 오래 됐다"고 말하며 웃었다.

나이 들어 하지 말아야 할 첫 번째로 '투자'가 꼽혔다. 이에 김보민 아나운서는 "김남일 감독이 이 방송을 봐야 할 것 같다"고 운을 뗐다. 김보민 아나운서와 김남일 감독은 2007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하나를 두고 있다.

김보민 아나운서는 김남일 감독에 대해 "맛집에 가면 항상 그 주인을 불러서 '이 집 장사 잘되나' '이걸 얼마에 인수를 했나' 묻는다"고 말했다.

이어 "곰탕집에 매일 가서 곰탕집을 하고 싶다고 하더라. 나이 많은 주인 할머니면 몸에 좋다는 걸 사드리면서 '오래 사셔야 한다' '기술을 전수 받아 곰탕집 문 열어야 한다'고 그런다. 곰탕집에 투자하겠다고 하더라"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또한 김보민 아나운서는 "그 다음에는 편의점을 인수해야 겠다고 하더라. 귀가 굉장히 얇다"며 "우리 집 가훈은 '아무 것도 하지 말자, 그래야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인데, 뭘 자꾸 하고 싶은가보다"고 덧붙였다.

한편 또 다른 키워드로 '고집'이 꼽혔다. 이에 김보민 아나운서는 김남일 감독이 고집도 세다고 전했다.

김보민 아나운서는 "좋은 고집을 부렸으면 좋겠는데, 아침에 빵을 먹겠다고 정해놨을 때 안 먹으면 난리가 난다"고 했다.

이어 "본인이 정해놓은 룰이 있다. 주말에 꼭 같이 외출을 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목욕탕에 가는데, 어차피 남녀 떨어질 건데 꼭 같이 가자고 한다. 같이 할 것도 아닌데 왜 목욕탕을 함께 가야 하나? 그런 고집이 있다"고 말하며 김남일 감독의 아내 바라기 면모를 간접 폭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설거지를 매일 하던지 하는 고집을 좀 부렸으면 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사진=KBS 1TV '아침마당' 방송 캡처)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