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공식] '다만악' 첫날 34만명 동원→흥행 1위 등판, '신세계' 기록 2배 이상 추월

조지영 입력 2020.08.06. 08:44

하드보일드 추격 액션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홍원찬 감독, 하이브미디어코프 제작)가 개봉 첫 날 34만명의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하며 단번에 흥행 정상을 꿰찼다.

첫날 34만명을 동원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475만명을 동원하며 2020년 최고 흥행작으로 등극한 '남산의 부장들'(우민호 감독)의 오프닝 관객수인 25만2058명은 물론, 688만명을 동원하며 범죄 액션 최고 흥행작이 된 '범죄도시'(17, 강윤성 감독)의 개봉 첫날 관객수인 16만4399명, 617만명을 동원해 하드보일드 액션의 대명사로 떠오른 '아저씨'(10, 이정범 감독)의 13만766명을 모두 가뿐히 뛰어넘은 기록을 세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하드보일드 추격 액션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홍원찬 감독, 하이브미디어코프 제작)가 개봉 첫 날 34만명의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하며 단번에 흥행 정상을 꿰찼다.

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5일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34만4916명을 동원해 전체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누적 관객수는 시사회 포함 35만50명으로 기록됐다.

첫날 34만명을 동원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475만명을 동원하며 2020년 최고 흥행작으로 등극한 '남산의 부장들'(우민호 감독)의 오프닝 관객수인 25만2058명은 물론, 688만명을 동원하며 범죄 액션 최고 흥행작이 된 '범죄도시'(17, 강윤성 감독)의 개봉 첫날 관객수인 16만4399명, 617만명을 동원해 하드보일드 액션의 대명사로 떠오른 '아저씨'(10, 이정범 감독)의 13만766명을 모두 가뿐히 뛰어넘은 기록을 세웠다.

더불어 황정민, 이정재 공동 주연으로 468만명의 관객을 끌어모은 '신세계'(13, 박훈정 감독)의 오프닝 관객수 16만8935명을 무려 2배 이상 뛰어넘은 오프닝 기록을 달성해 눈길을 끈다.

또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역대 8월 흥행작 중 황정민의 전작 '공작'(18, 윤종빈 감독)의 오프닝 스코어 33만3316명 및 '청년경찰'(17, 김주환 감독)의 오프닝 스코어 30만8298명, '해적: 바다로 간 산적'(14, 이석훈 감독)의 오프닝 스코어 27만3445명, '덕혜옹주'(16, 허진호 감독)의 오프닝 스코어 26만7112명의 개봉 첫날 관객수 기록을 모두 뛰어넘는 위용을 보여줬다.

이처럼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영화계가 침체되어 있는 상황 속 이전의 역대 여름 흥행작 오프닝 관객수 기록을 다시 재현하는 놀라운 저력을 보여줬다.

올 여름 연휴의 시작과 함께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극장가의 활력을 불어넣을 한국영화 빅3의 마지막 주자로 압도적 흥행 스타트를 끊은 만큼 예매량 10만 장과 함께 압도적 예매율 1위에 힘입어 앞으로 펼칠 흥행 질주에 모두가 주목하고 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남자와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작품이다. 황정민, 이정재, 박정민, 최희서, 박명훈 등이 출연했고 '오피스'의 홍원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