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유재석→유인나→박서준→장윤정→박지윤, 집중호우 수재민 위해 기부 행렬(종합)

박아름 입력 2020.08.04. 15:27

연예인들이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수재민들을 향해 온정의 손길을 내밀고 있다.

가장 먼저 기부 소식이 알려진 이는 배우 유인나였다.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연예계 많은 스타들이 잇따른 기부로 따뜻함을 전하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아름 기자]

연예인들이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수재민들을 향해 온정의 손길을 내밀고 있다.

가장 먼저 기부 소식이 알려진 이는 배우 유인나였다. 유인나는 지난 8월3일 재난 구호모금 전문기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5천만 원을 기부했다. 유인나는 지난해 12월엔 청각장애 아동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하는 등 데뷔 후 꾸준히 선행을 펼쳐오고 있다.

기부천사 방송인 유재석도 수재민들을 외면하지 않았다. 유재석 역시 이날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억 원을 쾌척하며 2020 수해 피해 긴급구호 캠페인에 동참했다. 현재까지 유재석이 희망브리지에 기부한 금액만 해도 총 7억 1천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강원도 지역 산불 피해가 발생했을 당시에도 희망브리지에 1억 원을 쾌척했던 배우 박서준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억 원을 통 크게 기부했다.

여성 연예인들도 힘을 보탰다. 트로트 가수 장윤정은 지난 8월3일 5천만원, 배우 기은세와 이혜영은 8월 4일 각각 1,000만 원을 희망브리지에 기부했다. 방송인 이휘재 아내 문정원 씨 역시 8월4일 희망브리지에 3천만원을 전달했다.

일부 연예인들은 SNS를 통해 자발적으로 선행 소식을 알리며 기부 독려에 나섰다. 저소득 여성청소년, 청소코로나 피해 아동, 최재형 독립운동가 기념사업, 코피노 아동후원, 우토로 평화기념관 건립 등을 위해 꾸준히 기부활동을 펼쳐왔던 작가 겸 방송인 유병재는 8월 3일 자신의 SNS에 전국재해구호협회 1천만 원 기부 인증서를 게재한 뒤 "힘내세요"라고 덧붙였다.

개그우먼 홍현희, 제이쓴 부부 역시 같은 날 SNS에 "예기치 못한 집중호우로 전국 곳곳에 피해를 당한 수재민 분들에게 작은 힘이 됐으면 좋겠습니다"라는 글과 희망브리지에 2천만원을 보낸 내역을 공개했다.

최근 교통사고를 당해 치료 중인 방송인 박지윤의 경우 8월4일 SNS에 희망브리지에 2천만원을 기부한 내역을 캡처해 올린 뒤 "하루 아침에 집을 잃고 가족을 잃으신 분들의 심정을 어떻게 헤아릴 수 있을까? 사고를 당해보니 알겠다. 뉴스에 나오는 일들은 어느 날 나에게도 닥칠 수 있다는 걸"이라며 "때마다 다른 기준으로는 큰 돈이 아닐수도 있지만 소소하게나마 기부 소식을 알리는 이유는 요즘은 정말 쉽게 할 수 있고 이럴때 저도 세상이 살만 하다고 느끼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박지윤은 "보시면 사진에 기부 계좌 있다. 희망브리지 사이트에서는 카드 결제도 가능하니 방학 맞은 아이들과 함께 아이들 용돈으로 해보셔도 좋을 것 같다"며 기부 참여를 독려하기도 했다.

이들이 소중히 건넨 성금은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을 위한 구호물품 지원과 세탁구호 차량 파견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기부 행렬에 동참하고 있는 연예인들 대부분 공통점은 최근 코로나19 사태에도 힘을 보탰다는 것. 연이어 발생한 국가재난에 연예인들은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누가 먼저랄 거 없이 앞다퉈 선행을 베풀고 있다.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연예계 많은 스타들이 잇따른 기부로 따뜻함을 전하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사진=뉴스엔DB)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