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강형욱 "개는 주인이 자길 버렸다는 개념 없다, 놓쳤다는 마음 뿐"(개훌륭)[결정적장면]

박은해 입력 2020.08.04. 06:01

강형욱이 반려견의 심정을 대변했다.

8월 3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2년간 집에서 홀로 지내다 공격성을 가지게 된 봉구 사연이 그려졌다.

이날 봉구의 공격성 패턴을 파악한 강형욱은 봉구 행동 교정에 나섰다.

강형욱은 "봉구가 장난과 싸움을 구별할 수 있도록 가르쳐 줘야 한다"며 산책 훈련, 발 닦이기 훈련을 이어갔고, 방송 말미에서 봉구는 공격성이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은해 기자]

강형욱이 반려견의 심정을 대변했다.

8월 3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2년간 집에서 홀로 지내다 공격성을 가지게 된 봉구 사연이 그려졌다.

강형욱은 "개들은 주인이 자기를 버렸다는 개념이 없다. 내가 주인을 놓쳤다는 마음뿐이다"며 "봉구 같은 타입의 친구들이 보호자가 약한 모습을 보이면 지키려고 예민한 반응을 보이는 것"이라고 봉구 문제 행동 원인을 분석했다. 엄마 보호자를 지키기 위해 그간 맹렬하게 짖고, 입질해왔다는 것.

이날 봉구의 공격성 패턴을 파악한 강형욱은 봉구 행동 교정에 나섰다. 강형욱은 "봉구가 장난과 싸움을 구별할 수 있도록 가르쳐 줘야 한다"며 산책 훈련, 발 닦이기 훈련을 이어갔고, 방송 말미에서 봉구는 공격성이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사진=KBS 2TV '개는 훌륭하다' 방송화면 캡처)

뉴스엔 박은해 pe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