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엔터미디어

이효리의 구박 받으며 싹쓰리 최대 수혜주로 떠오른 비

최영균 칼럼니스트 입력 2020.08.03. 14:32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놀면'의 싹쓰리 프로젝트, 시작은 이효리 마무리는 비

[엔터미디어=최영균의 듣보잡('듣'고 '보'고 '잡'담하기)] 올 여름을 달군 싹쓰리 프로젝트가 마무리를 향하고 있다. MBC 토요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 유재석, 이효리, 비가 혼성그룹 싹쓰리를 구성해 신곡을 발표하고 활동에 나서는 프로젝트 최종 단계로 개인별 음원이 지난 1일 공개됐다. 앞서 발표한 그룹곡 '다시 여기 바닷가'가 차트 정상, '그 여름을 틀어줘'와 듀스의 '여름 안에서' 커버곡이 톱10을 지키는 가운데 개별적으로 준비해 발표한 음원의 성적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개인곡은 유재석의 '두리쥬와', 이효리의 'Linda', 비의 '신난다'로 각각 황광희, 윤미래, 마마무의 피쳐링과 함께 선보였다. 이 세 곡도 발표 하루 만에 차트에서 톱10 안팎까지 순위가 상승해 싹쓰리 열풍의 음원 줄세우기는 계속됐다.

싹쓰리는 혼성그룹이 과거 주로 복귀했던 여름을 맞아 혼성그룹의 시대였던 1990년대 감성의 노래와 콘셉트로 활동에 나서 큰 반향을 이끌어냈다. 이 과정을 통해 유재석, 이효리, 비는 슈퍼스타의 입지를 다시금 확고하게 굳히게 됐다. 특히 결혼 후 추억의 스타로 현재와 거리가 점점 멀어지던 이효리와 비가 다시 이슈메이커로 화려하게 복귀했다.

음원을 준비하고 발표하는 과정을 담은 방송은 이효리가 이끌고 유재석과 비가 떠받쳤다. 이효리는 특유의 화려한 예능감과 센 입담으로 유재석과 비를 구박하고 압도하면서 큰 웃음을 이끌어냈다. 방송 초반 셋 모두 캐릭터를 정확히 잡고 각각의 역할을 최상으로 수행하면서 재미가 끊이지 않는 케미를 만들어냈다.

이런 캐릭터 구도 속에 이효리가 가장 먼저 돋보였다면 마무리를 앞둔 현재 점점 더 눈에 많이 들어오는 이는 비다. 비는 방송을 위한 캐릭터 구도를 명확히 이해하고 자세를 낮춰 이효리에게서만이 아니라 유재석에게도 구박받는 막내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냈다.

그러자 방송이 거듭될수록 대중이 잊고 있던 비의 장점들이 다시 부각되고 호감도도 크게 높아졌다. 이번 프로젝트의 수혜자를 꼽으라면 유재석과 이효리 그리고 <놀면 뭐하니?> 모두 해당되겠지만 싹쓰리 활동 막바지에 이른 현재는 그중에서도 비가 최고의 혜택을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싹쓰리 활동 이전 유재석은 여전한 최고 MC였고 이효리도 활동은 뜸하지만 제주도 소길리의 삶에 대중들이 호감과 존중을 보내던 괜찮은 상황이었다. 하지만 비는 그렇지 못했다. 최전성기에 비해 위상이 많이 내려온 데다 몇 년 전 발표한 '깡'이 온라인에서 밈현상을 일으키며 관심을 모으던 중이기는 했지만 이마저도 처음에는 놀림에서 시작된 것이었다.

'깡' 활동 콘셉트가 전반적으로 음악과 퍼포먼스가 부드러워진 시대의 변화를 반영하지 않고 강렬하고 과도했기 때문. 게다가 비 자신이 최정상 때의 자존감을 스웨그 형식으로 가사에 한껏 담아놨는데 노래가 큰 성공을 못 거두자 이런 부분이 꼬투리로 놀림감이 돼버렸다. 혼자만의 세계에 빠져 아집을 부리는, 한때 잘 나간 꼰대 아저씨처럼 받아들여졌다.

하지만 비는 여전히 대중의 사랑을 얻을 줄 아는 슈퍼스타였다. 싹쓰리에서 비는 섭서비 캐릭터로 판세를 뒤집었다. 비는 옷 벗고 근육 과시하기, 무대에서 솔로로 혼자 튀기, SNS에 작별 인사 먼저 올리기 등 특유의 자존감과 적극성으로 인한 행동을 유재석과 이효리가 트집 잡으면 '이러면 섭섭하지'라는 멘트와 함께 지적을 받아들여 섭서비라는 애칭을 얻었다.

때로는 지적된 행동을 다시 반복하기도 했지만 비는 더 이상 대중들의 눈에 '깡'때의 잘난 척 스웨그와 고집만으로 똘똘 뭉친 모습이 아니었다. 간간이 드러냈지만 여전한 자존감과 고집도 호의적인 면모로 대중들에게 받아들여지는 반전도 일어났다.

모두 예능의 설정이기는 하지만 유재석과 이효리의 구박 아래 샌드백 역할을 하면서 보이는 자존감과 고집은 자신의 스타일을 적정선에서 지키는 비의 노력처럼 받아들여지면서 시청자들의 긍정적인 감정을 불러일으킨 것으로 보인다.

이런 분위기는 비의 장점들에 대한 재발견으로 이어졌다. 센터로 돋보이려고 한다고 구박받던 안무를 통해 비의 춤선이 여전히 얼마나 남다른지를 언급하고, 자꾸 벗는다고 놀리던 옷 속에 있던 근육질의 몸에 대해 40대를 앞두고도 철저한 자기 관리를 칭찬하는 의견들이 온라인에서 크게 늘어났다.

비는 <놀면 뭐하니?> 싹쓰리 프로젝트를 통해 '깡'의 앙금을 깨끗이 털고 다시 친근하고 멋진 스타로 부활한 듯 보인다. 이후 다시 혼자가 돼 솔로로 돌아올 때의 모습은 또 어떨지 벌써 궁금해진다.

최영균 칼럼니스트 busylumpen@gmail.com

[사진=MBC, 이효리SNS]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