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우아한 친구들' 송윤아, 父에 적개심 "다신 나타나지 마"

나금주 입력 2020.08.01. 23:33

'우아한 친구들' 송윤아가 20년 전 아버지에게 어떤 부탁을 했던 사실이 밝혀졌다.

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우아한 친구들' 8회에서는 남정해(송윤아 분)가 아버지에 대한 적개심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우아한 친구들' 송윤아가 20년 전 아버지에게 어떤 부탁을 했던 사실이 밝혀졌다.

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우아한 친구들' 8회에서는 남정해(송윤아 분)가 아버지에 대한 적개심을 드러냈다.

이날 엄마를 보러 봉안당에 온 남정해. 남정해는 아버지를 발견하고 "당신이 여길 왜 왔냐. 올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냐"라고 분노했다. 아버지는 "저 사람이 아니라 너 보러 왔다. 얼굴은 왜 그러냐"라고 했지만, 남정해는 상관없는 사람이라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아버지는 "상관없는 사람한테 부탁은 왜 해"라고 했고, 남정해는 "그래서 다음날 바로 갚았잖아. 두 번 다시 부탁할 일 없다. 그러니 두 번 다시 내 앞에 나타나지 마"라고 밝혔다.

그러나 아버지는 "그나마 그놈이 죽었으니 다행이지. 사진이라도 세상에 뿌렸으면 어쩔 뻔했어"라고 말했다. 남정해가 "또 사람 시켜 내 뒷조사했어요?"라고 하자 아버지는 "5억이란 돈을 빌려줬는데 손 놓고 있는 줄 알았냐. 죽은 놈이 어떤놈인지 알지, 죽인 놈은 모른다"라며 "20년 전에도 넌 내 앞에서 그 말하고 유학 갔어. 인생은 아무도 모르는 거다"라고 밝혔다. 

아버지와 헤어진 남정해는 화장실에서 죽은 엄마를 발견했던 날을 떠올리며 괴로워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