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아는형님' 김수미 "조영남 하차 사건, 사실 몰카 연기..잊어버리고 진짜 화냈다"

이유나 입력 2020.08.01. 21:51

김수미가 막말 논란으로 조영남이 제작발표회를 돌연 하차한 사건에 대해 해명했다.

김수미의 이미지를 말해달라는 요청에 강호동이 "아슬아슬하다는 느낌이 있다"며 "'1박2일' 게스트로 나오셔서 출연진 제작진까지 1대100을 모두 속이신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수미는 "그런걸 좋아한다. 사실은 조영남 씨가 하차한 프로그램 제작발표회도 몰래카메라였는데 갑자기 친한 조영남 오빠가 화를 내는 바람에 몰래카메라임을 까먹고 그냥 끝내버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김수미가 막말 논란으로 조영남이 제작발표회를 돌연 하차한 사건에 대해 해명했다.

김수미는 1일 JTBC '아는형님'에 탁재훈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해 2015년 KBS2 예능 '나를 돌와봐' 사건을 회상했다.

김수미의 이미지를 말해달라는 요청에 강호동이 "아슬아슬하다는 느낌이 있다"며 "'1박2일' 게스트로 나오셔서 출연진 제작진까지 1대100을 모두 속이신 적이 있다"고 말했다. 당시 김수미가 폭포가 쏟아지는 물에 들어갔다가 심장마비를 일으켰고 모든 사람들이 멘붕에 빠졌다. 119를 부르라고 하고 이수근은 실제로 울기도 했다.

실려가던 김수미가 "이거 뻥이다"라고 말하며 혼자 기획한 몰래카메라임을 밝힌 모습이 모두 방송에서 전파된 바 있다.

이에 김수미는 "그런걸 좋아한다. 사실은 조영남 씨가 하차한 프로그램 제작발표회도 몰래카메라였는데 갑자기 친한 조영남 오빠가 화를 내는 바람에 몰래카메라임을 까먹고 그냥 끝내버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제작발표회에서 조영남이 "우리팀 시청률이 가장 낮게 나오면 이경규와 함께 자진 사퇴하겠다"고 돌발적인 발언을 했다. 이에 박명수와 짝을 이룬 김수미는 "조영남, 이경규 팀이 분당 시청률이 낮다고 하더라"고 분발을 촉구했는데 이를 들은 조영남이 "이렇게 모욕적인 말은 처음 들어본다. 수미씨 얘기를 들으면 내가 사퇴해야할 것 같다. 분당 시청률이 가장 형편없다고 하지 않냐. 프로그램에서 빠지겠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이경규와 진행을 맡은 조우종 아나운서, 담당 PD들이 그를 막아섰지만 소용없었고, 김수미는 나가는 조영남의 등을 향해 "그래요. 빠지세요"라고 말했다.

김수미는 "그때 너무 황당했다. 이런 말로 무슨 수모라고 하면서 빠지겠다고 하느냐. 우린 정말 친한 사인데"라면서 "연기에 몰입했는데 진짜 화가나서 빠지라고 하고 나갔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김수미는 이수근이 당시 조영남을 대역해 원래 해피엔딩을 보여주려고 했는데 다시 연기에 몰입해 몰래카메라를 해명하는 자리임을 또 잊어버려 탁재훈의 타박을 받아 웃음을 유발했다.

lyn@sportschosun.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