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타투데이

'보이스트롯' 안연홍 "이혼으로 부모님께 상처 안겨드렸다" 눈물

박새롬 입력 2020.07.31. 23:36

'세 친구' 안연홍이 아들과 부모님을 위해 트로트에 도전했다.

31일 밤 방송된 MBN '보이스트롯' 4화에서는 트로트 새내기가 된 35년 차 배우 안연홍이 출연했다.

진성의 평가에 안연홍은 눈물을 보였다.

안연홍은 "제가 이혼으로 부모님한테 가슴 아픈 상처를 한 번 안겨드려서 그 뒤로는 너무 많이 나이가 드신 게 보였다"며 "다시 한 번 그 때 그 시절의 건강하고 활달하셨던 부모님의 모습을 보고 싶어서 그때 그 사람을 불렀다"고 털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새롬 객원기자]

'세 친구' 안연홍이 아들과 부모님을 위해 트로트에 도전했다.

31일 밤 방송된 MBN '보이스트롯' 4화에서는 트로트 새내기가 된 35년 차 배우 안연홍이 출연했다.

안연홍은 "다른 주부들처럼 육아하면서 지내고 있었다"며 "아들이 엄마가 TV에 나온다는 걸 자부심 가지고 '엄마 TV에 또 언제 나오냐"고 묻더라. 엄마를 자랑스러워하는 아들을 위해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안연홍이 무대를 마친 뒤 김연자는 "부드럽고 좋은데 목소리를 한 곳에서만 내는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진성도 "곡의 흐름이나 해석력은 좋은데 어딘가 모르게 외롭고 쓸쓸해보인다"고 말했다. 진성의 평가에 안연홍은 눈물을 보였다.

안연홍은 "사실 제 '그때 그 사람'은 제 엄마"라고 밝혔다. 그는 "한창 내가 아역배우 할 때는 건강하셨고 사진도 잘 찍어주셨다"며 "근데 지금은 너무 많이 나이가 드셔가지고"라며 울먹였다.

대기실에서 그를 지켜보는 출연자들도 함께 안타까워했다. 이한위는 "연홍이 엄마가 연홍이랑 똑같이 생겼다"고 말하고 전원주는 "연홍이 엄마가 연홍이 업고 다니고 그랬다"고 회상했다.

안연홍은 "제가 이혼으로 부모님한테 가슴 아픈 상처를 한 번 안겨드려서 그 뒤로는 너무 많이 나이가 드신 게 보였다"며 "다시 한 번 그 때 그 시절의 건강하고 활달하셨던 부모님의 모습을 보고 싶어서 그때 그 사람을 불렀다"고 털어놨다.

안연홍은 이날 크라운 7개를 받으며 아쉽게 작별했다. 그가 대기실로 들어가자 동료들은 "왜 우냐"며 그를 다독였다.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