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우정 변치 말길"..'바퀴 달린 집' 여진구X아이유X피오, 훈훈한 문경 나들이 [엑's 리뷰]

조연수 입력 2020.07.31. 11:10

'바퀴 달린 집' 여진구, 아이유, 피오가 우정을 자랑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에는 성동일, 김희원, 여진구가 문경으로 떠난 가운데 아이유, 피오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식사가 끝난 후, 성동일과 김희원은 아이유에게 줄 선물로 찹쌀떡을 사러 떠났고, 아이유와 여진구는 새로운 손님 피오를 맞이할 준비에 나섰다.

성동일과 김희원의 배려로 여진구는 아이유, 피오와 계곡에서 물놀이를 즐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조연수 인턴기자] '바퀴 달린 집' 여진구, 아이유, 피오가 우정을 자랑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에는 성동일, 김희원, 여진구가 문경으로 떠난 가운데 아이유, 피오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여진구와 성동일은 삼겹살 바비큐를 위해 재료를 손질했고, 그동안 김희원은 아이유와 대화를 나눴다. 김희원이 아이유에게 '바퀴 달린 집'에 출연한 이유를 묻자, 아이유는 "진구가 원래 부탁하는 성격이 아닌데 이번에 '누나 한 번 와줄 수 있냐'고 조심스럽게 연락이 왔다. 나한테 부탁해줘서 고마울 때가 있지 않냐"며 "진구가 부탁해줘서 고마웠다"고 우정을 과시했다. 

김희원이 "(여진구가)다른 게스트들 왔을 때보다 말이 없다"고 하자 아이유는 "나 때문에 진구가 신경을 쓰는 것 같다. '너무 힘들지 않냐', '어색하지 않냐'며 계속 신경써준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성동일과 김희원이 식사 준비를 하는 사이 아이유와 여진구는 둘만 남아 이야기를 나누게 됐다. 아이유는 "둘이 있는데 아무 말도 안 하고 있으면 '쟤네 둘이 어색한가' 하겠다. 사실 어색하지 않은데"라고 말했고, 여진구 역시 "어색하지 않아서 아무 말도 안 하는 거다"라고 답했다. 

아이유는 여진구에게 "다음에 내 부탁도 한 번 들어줘라. 품앗이라고 있지 않냐. 내가 문경까지 왔으니까 넌 어디까지 와줄 수 있냐"고 물었고, 여진구는 "누나가 부르면 어디든 가겠다"며 돈독한 우정을 자랑했다. 

이후 네 사람은 삼겹살과 냉면으로 만찬을 즐겼다. 자신의 솜씨가 부족하다고 생각했던 여진구는 아이유에게 "내가 나중에 맛있는 거 해줄게"라며 사과했고, 아이유는 "너무 맛있다. 여기서 얼마나 더 맛있어야 되는 거냐. 나는 괜찮다"고 여진구를 다독였다.


다음날 성동일은 능이버섯밥과 김치찌개를 아침 식사로 준비했다. 아이유는 "맛있다"고 감탄했고, 여진구 또한 "선배님 김치찌개가 계속 생각날 것 같다"고 감탄했다. 식사가 끝난 후, 성동일과 김희원은 아이유에게 줄 선물로 찹쌀떡을 사러 떠났고, 아이유와 여진구는 새로운 손님 피오를 맞이할 준비에 나섰다. 여진구는 아이유에게 "같이 손님 맞이 준비를 하니까 누나가 고정 멤버 같다"며 웃었고 아이유도 "나도 마음가짐이 다르다"고 답했다. 

이후 새로운 손님인 피오가 도착했다. 앞서 여진구, 아이유, 피오는 드라마 '호텔 델루나'에서 호흡을 맞추며 우정을 쌓은 바 있다. 아이유와 여진구를 만난 피오는 "지금 꿈 속 같다. 둘이 앞에 있는 게 이상하다"며 아이유와 여진구에게 반가움을 표했다. 두 사람은 피오를 위해 점심을 준비했고, 피오는 "정말 맛있다"고 극찬했다. 

간식을 사러 외출했던 성동일, 김희원이 돌아오자 '바퀴 달린 집'은 선유동 계곡으로 자리를 옮겼다. 성동일과 김희원의 배려로 여진구는 아이유, 피오와 계곡에서 물놀이를 즐겼다. 이후 다섯 사람은 성동일이 만든 능이 백숙을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성동일은 맛있게 백숙을 먹는 세 사람에게 "아들 친구가 놀러온 것 같아 보기만 해도 뿌듯하다"며 "너희가 여기 와서 좋다. 우정 변치 말고 오래 가야 된다"고 덕담을 건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