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티브이데일리

남희석 발언, 비판이 필요할 때가 있다 [윤지혜의 대중탐구영역]

윤지혜 칼럼 입력 2020.07.31. 09:28

영향력이 있는 사람의 사적인 의견이 논란이 될 때에는 내용이 자극적이거나 혹은 어느 정도 동의를 이끌어내는 경우다.

남희석의 김구라를 향한 글은 이 두 가지를 모두 충족하여, 김구라는 때아닌 '라디오스타' 내에서의 태도 논란에 잠시나마 휩싸였다.

남희석과 동일한 불편함을 느낀 사람들이 분명 존재하고 있고, 이는 '라디오스타'로서도 진지하게 고려해 보아야 할 맹점으로, 현시점에서 필요한 건강한 비판이라 할 수 있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윤지혜 칼럼] 영향력이 있는 사람의 사적인 의견이 논란이 될 때에는 내용이 자극적이거나 혹은 어느 정도 동의를 이끌어내는 경우다. 남희석의 김구라를 향한 글은 이 두 가지를 모두 충족하여, 김구라는 때아닌 ‘라디오스타’ 내에서의 태도 논란에 잠시나마 휩싸였다.

방송인 남희석은 지난 29일 개인SNS에서 MBC ‘라디오스타’의 ‘김구라’를 언급한다. 초대 손님이 말할 때 본인의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을 쓰고 있는데 본인의 캐릭터라 해도 참 배려 없는 자세라는 것, 그러다 보니 몇몇 어린 게스트들은 나와서 시청자가 아닌 김구라의 눈에 들기 위한 노력을 한다고. 비난을 위한 비난도 아니고, 나름 적당한 온도를 지닌 건강한 비판이었다.

하지만 이를 본 사람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펼쳐지며 적지 않은 곤란함이 형성되자 남희석은 자신이 게재한 글을 지우고 만다. 애초부터 논란은 예기된 상황이었다. 실린 내용이 다 틀린 것도 아니었고 글의 대상이 되는 김구라라는 인물이 지닌 캐릭터 자체가 자극적인 소재가 되기에 충분했으니까. 어쩌면 그럼에도 자신의 불편함을 피력하겠다 의지가 앞섰기에 벌어진 상황일 테지만.

사실, 프로그램의 진행을 좌지우지하는 이가 중간에 앉아 인상을 쓰고 있다면 예능에 베테랑인 스타들도 자못 긴장을 하기 마련인데 첫 출연인 데다가 신인이고 어리기까지 하다면 더 말해 무엇하랴. 김구라가 의도하지 않았다 해도 그의 눈치를 보는 건 너무도 당연지사. 사람들에게 더 화제가 되기 위해서라도 안간힘을 쓰게 될 수밖에 없겠다.


언뜻 프로그램 내에 하나의 권력구도가 형성되어 있다 싶을 수 있다. 남희석도 이러한 연유에서 더욱 비판의 목소리를 낸 것이고. 하지만 그가 혹은 그의 비판에 동의하는 사람들이 놓쳤거나 혹은 지나쳤거나 한, 아주 중요한 맥락이 있다. 으레 어떤 공동체든 자기 주관 뚜렷하고 호불호 강한 사람이 한 두명쯤, 이들이 내는 의견이나 소리를 맞춰주는 사람이 또 한 두명쯤, 그리고 굳이 상관하지 않는 사람들이 또 한 두명쯤 있기 마련이라는 것.

이렇게 서로 다른 성향이 모여 왁자지껄한 게 또 공동체의 재미 아닌가. ‘라디오스타’는 이런 조합을 극대화시킴으로써 프로그램의 재미를 더욱 찰지게 돋우는 모임이다. 그러니 김구라의 입맛에 맞아도, 맞지 않아 못마땅해 하더라도 이로 인해 투닥거리는 상황이 벌어진다 하더라도, 프로그램 본래의 목적에 충실하다면 하등 해가 되지 않는다. 출연자들에게도 마찬가지다. 어떤 방향으로든 대중의 시선을 모을 테니 그들의 출연 목적에도 부합한다.

다시 말해, 태도나 권력의 문제가 아니라 순전히 캐릭터의 차이, 성향의 차이가 불러 일으키는 오해로 보는 쪽이 옳다는 소리다. 물론 아무리 제 멋대로 굴는 게, 무례한 게 캐릭터라 할지라도 보통의 도덕적 기준을 위배한다면 강한 제지가 가해져야 할 테다. 하지만 남희석이 느낀 불편함은 그러한 종류의 것이라기보다 서로 다른 캐릭터가 지닌 서로 다른 성향의 차이에서 비롯된 결과다.

그렇다고 그의 비판이 헛다리를 짚은 것만은 아니다. 남희석과 동일한 불편함을 느낀 사람들이 분명 존재하고 있고, 이는 ‘라디오스타’로서도 진지하게 고려해 보아야 할 맹점으로, 현시점에서 필요한 건강한 비판이라 할 수 있겠다. 혹여 재미만을 추구하다 수위 조절에 실패하진 않았는지, 그래서 출연진이나 시청자들의 기분을 상하게 하진 않았는지 부지런히 자기검열의 과정을 거쳐, 오해가 일어날 가능성은 줄이고 좀 더 탄탄한 재미를 선사할 가능성은 높인다면, 더욱 오래갈 최장수 프로그램이 되지 않겠나.

[티브이데일리 윤지혜 칼럼니스트 news@tvdaily.co.kr, 사진 = MBC '라디오스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