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이 조합 훌륭해"..김민경, 빙수와 토스트 '환상 콜라보'

노민택 입력 2020.07.30. 14:40

김민경이 빙수와 토스트 먹방을 했다.

최근 김민경의 유튜브에 '빙수 좋아하는 사람~~? 토스트 좋아하는 사람~~~? 얼른 들어와요오호❤'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으며 조회 수 7만 회를 기록했다.

그는 "에어컨 없이 살 수 없는 더운날 시원한 빙수와 토스트로 더위를 잊어보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빙수가 너무 많이 녹아버려 토스트밖에 먹을 수 없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노민택 기자] 김민경이 빙수와 토스트 먹방을 했다.

최근 김민경의 유튜브에 '빙수 좋아하는 사람~~? 토스트 좋아하는 사람~~~? 얼른 들어와요오호❤'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으며 조회 수 7만 회를 기록했다.

그는 "에어컨 없이 살 수 없는 더운날 시원한 빙수와 토스트로 더위를 잊어보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빙수가 너무 많이 녹아버려 토스트밖에 먹을 수 없었다.

토스트는 총 4개로 준비되어 있다. 햄 치즈 포테이토, 딥 치즈 베이컨, 불고기 mvp, 불닭 토스트로 구성되어 있어 다양하게 맛볼 수 있다. 김민경은 "보통 먹방 하시는 분들은 칼로 잘라서 속을 보여주지만 나는 입으로 잘라서 속을 보여주는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많은 분들이 기본 토스트에 토핑을 하나씩 넣어서 먹다가 정식으로 햄 치즈+해쉬 브라운 메뉴가 탄생됐다. 이것저것 다 넣어서 먹어보고 제일 맛있는 조합으로 탄생되는 그런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한 "맛있는 녀석들 할 때도 팁을 알려준다. 그런데 그걸 보고 한 건지는 모르겠지만 다른 곳에 갔을 때 그 메뉴가 나와있으면 되게 뿌듯했다. 여러분들도 음식을 먹을 때 이렇게도 먹어보고 저렇게도 먹어보는 조합을 찾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다음으로 '딥 치즈 베이컨' 토스트를 먹어본 김민경은 "치즈 안에 매콤한 게 들어갔다. 달걀이랑 베이컨 뿐인데 왜 자꾸 매운맛이 나는지 몰랐는데 알고보니 할라피뇨가 들어있었다. 나는 내가 미각을 잃은 줄 알았다"라고 웃음을 지었다.

토스트를 먹던 중 오나미가 깜짝 방문했다. 김민경은 그를 반갑게 맞이하며 "손 씻고 일로오라"고 말했다. 최근 오나미는 '바디 프로필'을 준비한다고 해서 배웠던 운동을 간단히 김민경에게 알려주고 난 후 자리에 합석했다. 

오나미는 '바디 프로필'을 위해 토스트는 먹지 못하고 대신 '단백질 바'를 먹었다. 김민경은 토스트를 먹으며 "나는 베이컨이랑 치즈랑 달걀이랑 할라피뇨가 들어가 있어 너무 맛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너무 미안하다"라고 말하며 오나미를 약 올렸다. 오나미는 음식을 마음껏 먹는 김민경의 모습을 보고 매우 부러워했다.

노민택 기자 shalsxor96@tvreport.co.kr / 사진=김민경 유튜브 캡처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